[취중토크②]비지 ”결승 무대 이후 잠수, 우원재·그레이에게 미안”

    [취중토크②]비지 ”결승 무대 이후 잠수, 우원재·그레이에게 미안”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08 10:00 수정 2017.09.15 09: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큰 결심 끝엔 득과 실이 분명했다.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Mnet '쇼미더머니' 제작진은 원년 시즌부터 꾸준히 타이거 JK(43·서정권)에게 프로듀서로 나와 달라고 러브콜을 보냈다. 타이거 JK는 승낙하지 않았고 5년 만인 여섯 번째 시즌이 돼서야 자신의 회사 필굿뮤직에 소속된 비지(37·박준영)와 나섰다.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환호하고 열광했다. '레전드' '1세대' '오리지널'이라고 불리는 타이거 JK 출연만으로 프로그램의 퀄리티를 높일 거라 자신했다.

    막상 타이거 JK·비지 팀에 대한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초반에 꽤 연차 있는 래퍼 디기리가 등장했을 때 모두가 난색을 표했지만 타이거 JK는 그를 뽑았다. 친분에 의한 발탁이 아니냐는 말도 많았다. "오히려 아는 사람을 평가할 때 더 힘들어요. 그의 당락이 나에게 달렸다는 건 너무 부담스럽고 참가자들도 그걸 알아서인지 더 태연하게 행동하죠."

    대신 랩 경력 1년 남짓의 우원재라는 대형 신인을 발굴해 냈다. 이번 시즌 최고의 수확이다. 기존 래퍼들과 달랐다. 직접 쓴 가사를 무기로 진행되는 래핑은 다소 낯설기도 하지만 신선했다. 타이거 JK와 비지는 이 점을 높이 평가했다.

    무난히 시즌을 마치려던 찰나에 마지막 생방송 무대서 일이 발생했다. 우원재는 최종 3인 결승에 올랐고 비지가 지원사격을 나섰으나 가사 실수를 저질렀다. 대중의 반응은 싸늘했다. 마치 비지 때문에 우원재가 탈락한 것처럼 몰아갔다. 비지는 급기야 눈물을 글썽이며 마이크를 잡았다.
     
    비지는 취중토크 당일(5일), 결승전 이후 첫 외출이라고 했다. 휴대전화도 꺼 놓은 채 집에 머물렀고 잡힌 인터뷰는 해야 됐기에 가까스로 정신을 차렸다고 했다. 아직도 많이 불안해 보였다. 대중의 시선보다는 만족스럽지 못한 무대에 대한 자책이었다.

    '쇼미더머니' 얘기와 술 한잔으로 2시간을 후딱 보냈다. 다음 시즌엔 나가지 않겠다고 했으나 일단 두고 볼 일이다.
     





    >>①편에 이어

    - 아는 사람을 평가하는 기분이 궁금해요.
    타이거 JK "심사하기가 정말 힘들어요. 보는 것 자체가 힘들죠. 이 사람이 나로 인해 붙고 떨어지는 거니까요. 그런데 '날 아니까 붙여 줘' 이런 눈빛을 보내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어요. 오히려 남처럼 대하더라고요. 서로 힘든 거죠."
     
    - 어떻게 하면 살아남을 수 있나요.
    타이거 JK "이번 시즌이 유별나게도 굉장히 올스타전처럼 돼서 아는 사람이 많이 출연했어요. 방송에 언급되지 않은 친구 중에서도 많았고요. 붙고 떨어지고는 다 운이 따라야 해요. 실력보다는 운과 어떤 우주의 기운이 도와야 한달까.(웃음) 완전한 프리스타일 랩 배틀이라면 올티 같은, 배틀에 강한 친구들이 살았어야 하지만 '쇼미'는 아니거든요."
     

    - 필굿뮤직만의 심사 기준은요.
    타이거 JK "우리 음악을 하는 사람들이라는 걸 보여 주고 싶었어요. 원래 드렁큰타이거는 음원 차트 순위에 올라가는 앨범을 내는 사람이 아니에요. 순위에 상관없이, 하고 싶은 우리 음악을 하는 팀이라서 팬들이 좋아했던 것도 있죠. 차트에 올라간다는 것이 나쁘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차트 위주의 음악을 원한다면 '음원깡패 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만약 음원이 잘되는 것이 목적이었다면 우리팀 멤버가 달라졌을 수도 있어요."
     
    - 가장 신경 쓴 점은 뭔가요.
    타이거 JK "자극적인 요소를 빼려고 했어요. 이게 '꼰대' 발언으로 보인다면 어쩔 수 없어요. 하지만 전 젊은 시절을 다 겪은, 남편이자 애 아빠인 걸요. 여러 홍보대사 직책도 맡고 있고요. 그런 내가 막 자극적인 것에 반응하고 흥분하고, 이런 모습을 보이는 건 맞지 않죠. 저 때문에 이번 시즌이 재미 없다는 반응이 나왔다고도 생각해요."
     
    - 비지는 어떤 파트너인가요.
    타이거 JK "정리를 잘해 주는 친구예요. 필굿뮤직에서도 비지 없으면 진행이 안 되는 부분이 많아요. 너무 여려서 그게 단점이라면 단점이죠. 예능을 하면서 끼어드는 걸 싫어해요. 하물며 비지 대본에 있는 걸 누가 가져가도 박수 치는 스타일이에요."
     

    - 파이널 경연에서 비지가 가사 실수를 했어요.
    타이거 JK "그날 이후로 잠수 탔어요. 이 인터뷰 하면서 (비지를) 처음 봐요. 죄책감을 굉장히 많이 느끼더라고요. 사실 우원재가 져도 이기는 게임이었어요. 자이언티·딘 같은 슈퍼스타들이 나오는데 현장 분위기가 얼마나 뜨거웠겠어요. 본인 때문에 졌다고 자책할 필요는 없는데, 비지가 마음이 착하고 약해요."
     
    - 죄책감이 얼마나 컸나요.
    비지 "다른 팀에선 유명한 사람이 나오니까 더 잘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죠. 원재한테 너무 미안해요. 그 순간을 내 몸이 기억하고 있어서 쉽게 떨쳐지지가 않더라고요. 그 사건 이후 밖에 처음 나왔어요. 내 자신한테 화가 났어요. 리허설 때 그레이한테 약속한 게 있어요. 그레이가 '이대로면 올라가겠는데요, 다음 무대 할 수 있게 해 주세요'라고 했는데. 시원하게 말아먹었잖아요."
     
    - 가족들은 뭐라고 하던가요.
    비지 "좀전에 휴대전화를 켰어요. 어머니가 메시지를 보내셨는데 '무한한 신용을 갖고 있는 자식인데 네가 방송 출연으로 이렇게 욕을 먹어야겠느냐'라는 내용이 있더라고요. 가슴이 아파요. 내가 하고 싶은 걸 한다지만 이 또한 불효가 아닐까. '역적' '콩비지 말아드셨네' 등 반응을 나만 보는 게 아니라 가족들도 보는 거잖아요."
     

    - 우원재가 이번 시즌에서 최고 스타로 평가받고 있어요.
    타이거 JK "결국엔 돌고 돌아 잘 끝나서 다행이에요. 처음에 사실 안 뽑으려고 했던 친구였거든요. 그랬던 친구가 파이널까지 갈 줄은 몰랐어요. 신기해요. 아이디어가 워낙 많은 친구예요."
     
    - 그런 원석을 어떻게 알아봤나요.
    타이거 JK "그냥 눈빛으로 느꼈어요. 3일 밤을 새우고 거의 마지막 심사에서 원재를 만났죠. '벙거지'를 쓰고 심사했어요. 내 눈을 보면 다들 긴장해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니 나름의 배려였죠. 그런데 원재는 내 어깨를 치더니 '내 눈을 보고 심사해 달라'고 하더라고요. 이 친구 참 이상하다고 느꼈어요. '내가 무섭지 않나' 하는 마음이었죠. 랩을 딱 들으니 예사롭지 않았어요. 랩처럼 들리지 않았고 이상했어요. 그런데 가사에는 아픔이 느껴지고, 뭔가 있을 것 같았어요. 몇 번 더 듣고 합격 목걸이를 걸어 줬죠. 포옹을 했는데 뭔가 서로를 찾아낸 기분이랄까, 그 친구가 밝게 웃더라고요."
    비지 "타이거 JK 형이 아니었다면 우원재, 블랙나인 모두 1차에서 탈락했을 친구들이에요. '쇼미' 이전 시즌을 해 봤던 친구들은 '얄짤없이' 심사해요. 3초 듣고 끝이거든요. 당연히 원재나 블랙나인은 탈락이죠."

    >>③편에서 계속

    김진석·황지영 기자
    사진=박세완 기자
    영상편집=민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