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토크③]타이거JK ”'쇼미6' 출연, 득실 분명… 다음엔 안 나가”

    [취중토크③]타이거JK ”'쇼미6' 출연, 득실 분명… 다음엔 안 나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08 10:00 수정 2017.09.15 09: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큰 결심 끝엔 득과 실이 분명했다.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Mnet '쇼미더머니' 제작진은 원년 시즌부터 꾸준히 타이거 JK(43·서정권)에게 프로듀서로 나와 달라고 러브콜을 보냈다. 타이거 JK는 승낙하지 않았고 5년 만인 여섯 번째 시즌이 돼서야 자신의 회사 필굿뮤직에 소속된 비지(37·박준영)와 나섰다.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환호하고 열광했다. '레전드' '1세대' '오리지널'이라고 불리는 타이거 JK 출연만으로 프로그램의 퀄리티를 높일 거라 자신했다.

    막상 타이거 JK·비지 팀에 대한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초반에 꽤 연차 있는 래퍼 디기리가 등장했을 때 모두가 난색을 표했지만 타이거 JK는 그를 뽑았다. 친분에 의한 발탁이 아니냐는 말도 많았다. "오히려 아는 사람을 평가할 때 더 힘들어요. 그의 당락이 나에게 달렸다는 건 너무 부담스럽고 참가자들도 그걸 알아서인지 더 태연하게 행동하죠."

    대신 랩 경력 1년 남짓의 우원재라는 대형 신인을 발굴해 냈다. 이번 시즌 최고의 수확이다. 기존 래퍼들과 달랐다. 직접 쓴 가사를 무기로 진행되는 래핑은 다소 낯설기도 하지만 신선했다. 타이거 JK와 비지는 이 점을 높이 평가했다.

    무난히 시즌을 마치려던 찰나에 마지막 생방송 무대서 일이 발생했다. 우원재는 최종 3인 결승에 올랐고 비지가 지원사격을 나섰으나 가사 실수를 저질렀다. 대중의 반응은 싸늘했다. 마치 비지 때문에 우원재가 탈락한 것처럼 몰아갔다. 비지는 급기야 눈물을 글썽이며 마이크를 잡았다.
     
    비지는 취중토크 당일(5일), 결승전 이후 첫 외출이라고 했다. 휴대전화도 꺼 놓은 채 집에 머물렀고 잡힌 인터뷰는 해야 됐기에 가까스로 정신을 차렸다고 했다. 아직도 많이 불안해 보였다. 대중의 시선보다는 만족스럽지 못한 무대에 대한 자책이었다.

    '쇼미더머니' 얘기와 술 한잔으로 2시간을 후딱 보냈다. 다음 시즌엔 나가지 않겠다고 했으나 일단 두고 볼 일이다.

     





    >>②편에 이어

    - 경연곡 '또' 가사 중 '알약' 가사가 화제였어요.
    타이거 JK "진심을 담은 노래였는데 웃음거리가 되는 것 같아서 속상했어요. 우리끼리 믿고 털어놓은 이야기들이 있었어요. 원재도 우울증이 있지만 나도 척수염을 앓아 우울감에 대해 공감하거든요. 다른 사람에게 공감해 달라는 노래는 아니었고 소외된 사람들을 위한 노래였죠. 하지만 단순한 가사에 포커싱이 맞춰지고 이야기를 들어 보려고 하지 않으니 힘들었어요."
     
    - 우원재를 필굿뮤직에 데려오고 싶진 않나요.
    타이거 JK "거절당했어요. 원재가 같이하는 친구도 있고, 많은 제안이 있는 걸로 알아요. 같이 일하지 않더라도 좋은 가족이죠. 블랙나인은 계약했고, 아토라는 여성 래퍼도 데려오고 싶어요. 아토 영입은 그냥 저 혼자 생각이에요."
     
    - 블랙나인은 어떤가요.
    타이거 JK "의정부를 힐링캠프 삼아 매일 와요. 눈 뜨면 작업실로 와서 열심히 해요."
     

    - 이번 시즌엔 무브먼트 크루 출신들이 많았어요.
    타이거 JK "프로듀서 중엔 다이나믹듀오, 도끼 등이 있었고 게스트로는 양동근이 왔죠. 친구들을 보는데 슬펐고 짠했어요. 오랜만에 만났는데 다들 똑같더라고요. 최자랑 개코를 보면서 나도 젊어지는 기분이 들었어요."
     
    - 무브먼트는 어떤 크루였나요.
    타이거 JK "그때 우리는 '차트에 올라가지 않는 음악이지만 우리끼리 살려 보자'는 마음으로 뭉쳤죠. 그래서 자부심이 있었고 멋있다고 생각했어요. 팬들이 지지해 주기 시작하면서 더 '으샤으샤' 모였던 것 같아요. 하지만 결혼하고 현실의 삶을 살다 보니 자주 만나지 못했죠."
     
    - 방송에선 1세대 힙합으로 불리는데요.
    타이거 JK= "1세대, 2세대, 3세대로 힙합을 구분하는 건 한국밖에 없어요. '퍼스트 제너레이션, 우탱클랜' 이런 게 있나요? 다 같이 힙합인 거죠. 내가 요즘 트렌드 음악을 하면 3세대 힙합을 하는 1세대가 되나요? 구분하는 건 의미가 없는 것 같아요. 웃긴 일이죠."
     
    - 차트를 겨냥한 음악을 해 볼 생각은.
    타이거 JK "드렁큰타이거가 추구하는 음악은 따로 있죠. 트렌디한 건 맞는 옷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그냥 우리 음악, 그때 말하고 싶은 음악을 하는 거죠. 트렌디한 음악을 듣는 건 당연히 좋아하죠. 별개의 취향이니까요."
     

    - 드렁큰타이거 앨범은 언제 나올까요.
    타이거 JK "마지막 앨범을 계획하고 있어요. 방송 여파로 미운털이 박혀 들릴까 걱정되네요. 색안경을 끼고 들어서 뭘 해도 웃긴 꼰대만 되는 거 아닐까요. 근데 어쩔 수 없어요. 난 마흔네 살이고, 아들도 있어서 그에 어울리는 음악을 해요. "
     
    - 아들 조단이는 힙합을 좋아하나요.
    타이거 JK "지금 아홉 살인데 비기 스몰즈 좋아해요. 유튜브로 음악을 접해서 그런지 기계음이 섞인 걸 좋아하더라고요. 날 비평하죠. 얼마 전엔 BPM을 아예 늦춰 보라고 조언했어요."
     
    - 조단이도 방송을 봤나요.
    타이거 JK "모니터를 해 줬어요. '요새는 '짤방'이 중요해. 근데 아빠는 짤방감이 없어'라고 말했어요. 저의 가장 큰 문제점은 랩이 아니라 살이래요. '우리 아빠 왜 이렇게 동그랗게 됐느냐' '배에 왕(王)자를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슬퍼해요. 조단이의 제일 큰 스트레스는 아빠 배에 왕자가 없는 것이에요. 살을 빼야죠."
     

    - 가족 예능 생각은 없나요.
    타이거 JK "안 나가는 것이 철칙이에요. 신비주의나 그런 건 아니고, 이미 알려졌으니까요. 지금보다 더 지나친 관심으로 오해를 사는 걸 원치 않아요."
     
    - 방송 출연을 후회하시나요.
    타이거 JK "굳이 나갈 필요는 없던 방송인 건 맞아요. 6년 동안 안 하던 일에 도전했던 거니까 내 나름대로 철저히 준비했는데. 잃을 건 없겠다는 마음으로 갔다가 실(失)이 있었죠. 얻은 게 있다면 우원재, 블랙나인, 주노플로 같은 좋은 인재를 만났고 비지도 지금은 가슴이 아프겠지만 방송하면서 이름을 알린 건 좋았다고 봐요. 아직 제안은 없지만 다음번엔 안 나가려고요."
     
    - 올해 계획은요.
    타이거 JK "드렁큰타이거의 마지막 앨범을 준비할 거예요. 필굿뮤직이 기획사로 커져서 소속 가수들 또한 활발한 활동을 해 나갈 것 같아요. 아내 윤미래도 그렇고 하나 둘씩 나와야죠."
     
    김진석·황지영 기자
    사진=박세완 기자
    영상편집=민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