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결혼' 류현진♥배지현, 2년간 신뢰 바탕→부부[종합]

    '1월 결혼' 류현진♥배지현, 2년간 신뢰 바탕→부부[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13 13:01 수정 2017.09.13 14:1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메이저리거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가 내년 1월 결혼한다. 

    1987년생 동갑내기인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의 내년 1월 결혼 소식은 13일 본지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2015년 지인의 소개로 만나 '야구'라는 공통의 매개체로 호감을 느낀 두 사람은 이후 연인 관계로 발전, 2년간 사랑과 신뢰를 쌓아왔다. 이를 바탕으로 결혼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류현진이 어깨 수술과 팔꿈치 수술을 받고 재활에 힘쓰는 등 가장 힘겨운 시간을 보낼 때 배지현 아나운서가 그 곁을 지키며 큰 힘이 되어준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 이글스 김태균과 김석류 전 아나운서를 시작으로 야구선수, 아나운서 커플이 잇따라 탄생하고 있다.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와 이지윤 전 아나운서 역시 대표 커플 중 하나. 류현진과 배지현도 가세하며 뜨거운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류현진은 2006년 한화이글스에 입단해 한국프로야구 통산 98승, 2006년 신인왕과 MVP, 2008년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등 자타공인 한국이 낳은 최고의 좌완투수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LA 다저스 소속의 선발투수로 활약 중이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SBS스포츠를 통해 데뷔, 2014년부터 MBC스포츠플러스에서 활동하고 있다. 같은 해 코엔스타즈와 전속계약을 맺으며 다양한 행사의 진행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