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복귀' 김영철 ”김생민 형 앞에서 자꾸만 버벅대게 돼”

    '철파엠 복귀' 김영철 ”김생민 형 앞에서 자꾸만 버벅대게 돼”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20 07:5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개그맨 김영철이 김생민 앞에서 자꾸만 작아지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고 고백했다. 

    김영철은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복귀했다. 주말 미국 공연 일정으로 잠시 자리를 비웠던 그가 이날 생방송으로 청취자들 곁에 돌아온 것.

    복귀한 김영철은 "포인트로 호텔비용을 대신한 적이 있다. 그런데 포인트라는 것 자체가 자주 이용해서 쌓이는 것이지 않나. 포인트로 호텔비용을 대신했다고 생민이 형에게 말하다가 혼이 났다. 생민이 형 앞에선 자꾸만 말을 버벅대게 된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김영철의 빈 자리는 동료 박지선과 박성광이 채웠다. 두 사람은 각각 월요일과 화요일 스페셜 DJ로 나서 활약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