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아이캔스피크' 이제훈 ”위안부 문제해결 작은 씨앗되길”

    [인터뷰①] '아이캔스피크' 이제훈 ”위안부 문제해결 작은 씨앗되길”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25 10:00 수정 2017.09.25 10:1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제훈(34)이 영화 '박열(이준익 감독)'에 이어 '아이 캔 스피크(김현석 감독)'를 택했다. 시대와 캐릭터는 다르지만 일본을 저격하는 스토리는 일맥상통한다. 일제시대로 날아갔던 박열이 다시 살아 돌아온 느낌이다. 인기 많은 배우로서 주저할 이유는 없었다. 오히려 "대한민국 배우로서 기회가 주어지면 영광"이라 말하는 그다.

    남배우들이 떼거지로 등장하는 흔한 알탕영화에서도 좀처럼 볼 수 없는 이제훈은 두 작품에서 모두 주인공이면서 여배우를 빛나게 만들어주는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제훈의 정공법이다. 연기에 모든 에너지를 쏟아내는 만큼 스스로 원하는 작품, 끌리는 작품이 있어야 택한다. 때문에 이제훈의 필모그래피는 곧 이제훈을 뜻한다.

    능청스러운 영어 연기에 대해 언급하자 "부끄럽다"며 온 얼굴에 귀까지 새빨갛게 달아 오를 만큼 순진함이 남아있는 데뷔 10년 차. '노잼이 사람으로 태어나면 이제훈'이라는 장난스런 반응에도 "한 번 빠져나오면 헤어나올 수 없다"고 되받아치는 너스레를 갖추게 된 이제훈은 외적으로 내적으로 단단히 성장했다.
     

    - 반전이 있는 작품이다.
    "드라마 '내일 그대와'와 영화 '박열'을 찍고 나서 바로 '아이 캔 스피크'를 택했다. 정신적으로 체력적으로 지쳐있는 시기에 아무런 정보없이 시나리오를 읽었고 많이 놀랐다. '훈훈하고 유쾌하게 흘러가는 영화구나' 생각했는데 무거운 메시지가 담겨 있더라. 동참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 어떤 점에 끌렸나.
    "단순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고통과 아픔을 전달하는 것이 아닌, 그것을 극복하고 남겨진 사람들에게 희망이 되는 메시지를 전달해 주는 부분이 좋았다. 민재라는 캐릭터를 통해 옥분(나문희)을 많이 서포트 해주고 지지해주고 싶었다. 또 이 영화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는데 작은 씨앗이 되기를 바랐다. 모두 한 뜻으로 뭉쳤다."

    - '귀향'이 정공법이라면 '아이 캔 스피크'는 우회적이라는 평이 있다.
    "관객들에게 조금 더 편안하고 손쉽게 다가는 측면에서 '잘 만들 수 있을까' 고민되기는 했다. 결국 상업영화이기 때문에 이 소재를 정말 잘 풀어내야 할 것 같았다. 하지만 감독님과 제작사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홍보 마케팅을 자극적으로 한다거나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왜곡돼 안 좋게 비춰질 것에 대한 걱정은 없었다."

    - 제작사 명필름과는 '건축학개론' 인연이 있다.
    "심재명 대표님과 5년 전 인연을 맺었다. 그 때부터 지금까지 믿음이 이어져 오고 있다. '배우로서 연기를 잘해 이 영화가 잘 만들어지기를 기원하자'는 마음 뿐이었다."
     

    - 소재 자체에서 오는 우려는 없었나.
    "'혹여 할머니들께 상처가 되지 않을까'에 대한 우려가 있을 수 있는데 만드는 사람들의 자세나 태도가 나와 같은 궤를 이뤘던 것 같다. '많은 관객들을 보게 만들겠어!'가 아니라 몰랐던 분들에게 자연스럽게 스며들기를 바랐다. 영화의 내용처럼 가까이 있었지만 알지 못했던 피해자 분들이 계실 수도 있다. 그건 곧 일상을 뜻한다. 자극적이지 않게 다가가고 싶었다."

    - 고사 때 할머니 분들을 직접 만났다고.
    "남아 계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분들이 서른 다섯 분이다. 이 작품이 따뜻한 위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래서인지 캐릭터를 만드는데 의견도 많이 내고 집중도 했는데 힘들다기 보다는 오히려 힘이 났다. 지쳐있던 나에게 설레임을 준 작품이다. 시나리오의 감동이 촬영까지 이어졌다."

    - 미국 청문회 장면이 압권이다.
    "생각만 해도 뭉클하다. 그 신을 찍은 날이 크랭크업 날짜와 같다. 한국 촬영을 마친 후 미국 로케이션을 진행했고, 전체 마지막 촬영이었다. 한 가지 에피소드는 내가 나문희 선생님의 거친 손가락을 막았어야 하는데 두 번 정도 못 막았다.(웃음) 감독님께서 '막아야 돼!'라고 하셔서 겨우 막았다."

    - 의외의 웃음을 터뜨리는 말개그는 김현석 감독의 아이디어인가.
    "김현석 감독님 작품의 매력 아닐까 싶다.(웃음) 난 웬만해서는 실언을 잘 안 하려고 한다. 개그도 어떤 상황에서 꼭 무언가를 해야 할 땐 사전 양해를 구한다. 욕을 덜 먹기 위해서. 하하. 아시다시피 그런 재주가 별로 없다."

    >> ②에서 계속
    [인터뷰①] '아이캔스피크' 이제훈 "위안부 문제해결 작은 씨앗되길"
    [인터뷰②] 이제훈 "나문희 선생님 옆에서 어리광…편하고 행복했다"
    [인터뷰③] 이제훈 "연예계 사모임 없는 집돌이, 불러줬으면"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ins.com
    사진= 리틀빅픽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