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토크③] 비 ”댄스가수 수명? 비트 보다 몸이 빠를 때까지”

    [취중토크③] 비 ”댄스가수 수명? 비트 보다 몸이 빠를 때까지”

    [일간스포츠] 입력 2017.09.27 10:00 수정 2017.09.27 11: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비(본명 정지훈)는 뜻깊고 알찬 2017년을 보내고 있다.

    지난 1월 배우 김태희와 결혼해 행복한 가정을 꾸렸고 연말엔 아빠가 된다. 하반기엔 연예계 활동을 휘몰아치며,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노린다. 2012년 주연한 영화 '알투비: 리턴 투 베이스' 이후 5년 만에 찍은 한국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촬영을 마쳤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오는 12월엔 3년 만에 미니 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다. '태양을 피하는 방법' '레이니즘' 등 비의 대표곡을 잇는 또 하나의 히트송이 탄생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영화와 앨범보다 먼저 선보이는 건 10월 28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이다. 멘토이자 진행자로 출연한다. 1998년 그룹 '팬클럽'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비가 처음으로 고정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정상을 찍은 가수이자 무명의 설움과 그룹 해체의 아픔을 겪은, 연예계 단맛과 짠맛을 다 맛본 '선배 비'가 프로그램에서 들려 줄 이야기에 이목이 쏠린다.

    하반기 스케줄이 꽉 찬 비와 어렵게 '일간스포츠 창간 48주년 특집'으로 진행한 취중토크 자리에 함께했다. 취중토크 인터뷰는 2010년 이후 7년 만이다. "술을 마시면 금방 몸이 빨개진다"면서도 시원하게 맥주잔을 비워 내며 지난 연예계 생활과 앞으로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꺼냈다.
     


    - 오는 12월엔 미니 앨범도 발매 예정이죠. 얼마 전 SNS에 전자음 일부를 공개했어요.
    "이번엔 앨범 수록곡과 스타일을 살짝살짝 꾸준히 공개할 예정이에요. 이제는 세상이 바뀌었어요. 옛날 방식처럼 앨범 발매하기 전까지 아무도 모르게 꽁꽁 감췄다가 짠 하고 내는 건 아닌 것 같아요. 그렇게 내면 요즘 아무런 이슈가 안 돼요.(웃음) 패러다임이 바뀌었어요. 그런데 딱 하나 안 바뀐 게 있죠. 노래가 좋으면 무조건 돼요. 그래서 이번에 제대로 무대와 음악을 보여 줄 거예요. 5곡 정도 수록할 예정이고 메인은 힙한, 어반록이 될 것 같아요. 사실 곡을 쓰다 보니 예전에 '태양을 피하는 방법' '레이니즘' 같은 노래가 도저히 안 나오는 거예요. 근데 이번엔 그런 노래가 드디어 나왔어요. 그래서 무대도 자신 있어요."
     
    - "내 몸이 비트를 따라가지 못하는 순간 춤을 추고 싶지 않다"며 댄스 가수의 수명에 대해 얘기한 적이 있어요.
    "지금도 마찬가지 생각이에요. 그런데 다행히 아직은 비트보다 몸이 빨라요. 지금 생각 같아서는 마흔 살에 댄스는 그만두고 싶은데 그때 가서도 비트보다 몸이 빠르면 계속 댄스를 해야죠."




    - 독립회사를 차렸어요.
    "제대하자마자 큰 제안들이 많았어요. 국내 제안도 있었지만, 중국에서의 딜은 더 컸죠. 하지만 그땐 쉬고 싶었어요. 그리고 누군가 저를 보살펴 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커서 어릴 때 함께한 큐브엔터테인먼트 홍승성 회장님을 찾아갔죠. 여러 가지로 저를 도와주실 수 있는 분이었고 그렇게 해 주신다고 해서 갔다가 시간이 지나서 자연스럽게 정리하고 독립회사를 차리게 됐어요. 지금 회사에 제 활동을 전투적으로 밀어 주는 직원이 다섯 명 정도예요. 이 인원과 규모가 딱 좋은 것 같아요. 직원 월급을 안 밀리고, 적당히 보너스도 주고, 결과가 좋으면 연봉도 올라가는 그런 지금 규모의 회사를 운영하는 게 지금은 좋아요."
     
    - 인생의 가이드는 누군가요.

    "진영이 형은 친한 형이자 선생님이지만 인생의 가이드는 아니에요. 인생은 스스로 만들어 나가야 하는 것 같아요. 아침에 눈을 뜨면 스스로에게 물어봐요. '오늘은 놀고 싶니. 일하고 싶니. 뭘 하고 싶니. 넌 뭐니'라고 물어요. 행복하게 인생의 그림을 그리면서 살고 싶어요."
     


    - 김태희씨와 결혼 얘기를 안 물을 수 없네요. 스타와 스타의 만남인데 비공개 소규모 예식을 올렸어요.
    "소규모 결혼식은 제 워너비였어요. 결혼식의 의미가 뭘까 오래 동안 생각했어요. 물론 성대하게 다 초대해서 할 수 있었죠. 그런데 그게 과연 결혼식일까 의문이 있었어요. 와이프도 의견이 잘 맞아떨어져서 그렇게 했어요. 그리고 이렇게까지 크게 이슈가 될지 몰랐어요. 다들 우리가 결혼할 줄 알았고, 5년이나 사귀었고, 심지어 공개 열애였잖아요. 갑자기 열애 발표 없이 결혼한 케이스도 아니고, 결혼한다는 기사가 세 번이나 난 적도 있어서 이렇게 이슈가 될지 몰랐던 거죠. 근데 감춰서 결혼하다 보니 더 이슈가 된 것 같긴 해요. 그래도 개인적으로 결혼식 때 참 기뻤어요. 신부님과 가족, 몇 명의 지인들만 모시고 알콩달콩, 신성하게 한 게 정말 행복했어요."
     
    - 김태희씨를 위한 프러포즈송 '최고의 선물'이 결혼 발표 이후 더 화제였죠.
    "그 앨범으론 굳이 예능을 하고 싶지 않았는데 '아는 형님'에 나가서 무대를 꾸민 건 결과론적으로 조금이라도 결혼 이슈를 희석하고 싶어서였어요. 프러포즈송이라는 건 알 만한 사람들은 대충 유추해 낼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 2010년 취중토크 당시 결혼 상대가 전업주부면 좋겠다고 했어요.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예요. 여기까지만 말할게요. (웃음)"
     

     

    -정지훈에게 가족이란 무엇인가요.
    "전부죠. 사실 모두에게 그렇지 않을까요. 가족 때문에 더 충실히 살잖아요. 가족과 함께한 시간은 절대 단 한순간도 후회되지 않고, 무엇을 해도 같이 있으면 좋고 그런게 가족이 아닐까요."
     
    - 앞으로의 꿈은 뭔가요.
    "내일도 웃고 떠들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이게 참 쉬운 말 같지만 매일매일 이럴 수 있다는 게 쉬운 게 아니잖아요. 또 가족들이랑 잘 살고, 회사 직원들을 잘 건사하고 그런 게 최고의 목표가 아닐까요. 물론 그러면서도 속으로 앙칼지게 칼을 갈고 있죠. 제가 키울 후배가 될지 제가 될지 모르지만 전 세계적으로 깜짝 놀랄 만한 활동을 하고 싶죠. 우리나라에서 마이클 잭슨이 나올 날이 머지않았다고 생각해요. 어쩌면 이미 나왔죠. 싸이 형. 한국어 노래로 빌보드에 오르고 정말 대단한 거예요. 근데 그 형도 그렇게 될 줄 몰랐을 거예요. 그 형 이상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요."
     
    김연지 기자
    사진=박세완 기자
    영상=박찬우 기자
    영상편집=민혜인
    장소협찬=가로수길 테이블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