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 짝사랑 결실 맺나…키스 일보 직전

    '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 짝사랑 결실 맺나…키스 일보 직전

    [일간스포츠] 입력 2017.10.02 11: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서영주의 짝사랑이 드디어 결실을 맺는 것일까.
     
    KBS 2TV 월화극 '란제리 소녀시대' 제작진이 1일 보나와 서영주의 키스 일보 직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서영주를 귀찮아하고 틱틱거리던 예전 모습과는 달리 애틋하고 깊어진 눈빛으로 서영주를 보고 있는 보나와 그윽한 시선으로 보나를 바라보는 서영주의 모습이 담겨 있다.
     
    서영주(동문)는 보나(정희)에게 첫 눈에 반한 후 그녀의 마음을 얻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 했지만, 여회현(손진)에게로 향해있는 보나의 마음을 되돌릴 수는 없었다. 보나는 어려움에 빠진 순간에도, 위로가 필요한 순간에도 항상 곁에 있어주는 서영주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다가도 여회현을 만나면 다시 감정이 흔들리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지난 방송에서 여회현이 갑자기 서울로 전학을 가게 되고 인사도 못한 채 떠나 보내는 아쉬움에 눈물 흘리던 보나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보나와 서영주가 키스하는 듯한 사진이 공개돼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서영주가 기나긴 짝사랑의 터널을 벗어나 보나의 마음을 얻게 되는 것인지 이날 방송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방송은 2일 오후 10시.

    김성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