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수 ”혜이니, 독특한 목소리에 고민 많았다”

    민수 ”혜이니, 독특한 목소리에 고민 많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10.24 16: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혜이니와 작곡가 민수가 스스로의 약점에 공감하며 친해졌다고 말했다.

    혜이니는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하나투어 무브홀에서 1년 만의 신곡 '콩깍지' 발매 쇼케이스를 열었다. 함께 노래를 부른 민수도 쇼케이스를 함께 했다.

    민수는 손담비, 틴탑, 소년공화국, 진지희, 이선빈 등의 보컬 트레이너이자 음원 디렉터로 활동중이다. 특정 소리를 내는 복합 음성 투렛증후군(틱 장애)를 극복하고 개성 있고 힘있는 보컬을 낸다.

    혜이니와의 콜라보에 대해서 민수는 "우리가 가진 약점이 있다. 나는 장애가 있고, 혜이니는 자신의 목소리가 독특하다는 여러 반응에 대해 약점이라고 생각하기도 했다. 이런 약점에 대한 공감대가 통했다"며 "사실 여러 차례 거절했는데 혜이니가 끝까지 제안을 해줬다"고 밝혔다.

    일렉트로닉 팝 스타일의 '콩깍지'는 리드미컬한 리듬에 청량한 분위기를 담고 있는 듀엣곡이다. 우여곡절 끝에 인간으로 환생한 요정이 한 남자에게 느끼는 감정들을 표현한 동화같은 이야기다.

    24일 오후 6시 발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사진=김진경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