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승현 '이판사판' 박은빈 오빠役 합류, 소속사 새둥지 '겹경사'[공식]

    지승현 '이판사판' 박은빈 오빠役 합류, 소속사 새둥지 '겹경사'[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17.10.26 17: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지승현의 꽃길은 유효하다.
     
    배우 지승현이 소속사를 재정비 하면서 동시에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에 캐스팅 되는 겹경사를 맞았다.
     
    26일 지승현 소속사 바를정(正)엔터테인먼트 측은 "지승현과 전속계약을 체결함과 동시에 차기작이 함께 정해졌다"고 밝혔다.
     
    지승현이 합류하는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 공인 꼴통 판사 이정주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 판사 사의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를 그리는 드라마다.
     
    지승현은 극중 여주인공인 이정주(박은빈)의 하나뿐인 친오빠이자 비밀을 간직한 인물로 분한다. 이정주가 움직이는 이유가 되는 캐릭터인 만큼 극에 긴장감과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태양의 후예' 등 등장하는 작품마다 비중을 떠나 남다른 존재감을 내비치는 신스틸러로 자리매김한 지승현인 만큼 이번 드라마 속 활약상 역시 기대감을 높인다.
     
    지승현은 소속사를 통해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자마자 차기작을 이렇게 바로 전하게 돼 기쁘다"며 "일단 소속사 결정은 오랜시간 함께 했던 매니저와 쌓은 신뢰와 믿음이 밑바탕이 됐다"고 전했다.

    지승현의 새 소속사 바를정(正)엔터테인먼트는 지승현과 5년간 함께 일했던 베테랑 매니저 새롭게 설립한 회사다.
     
    이어 "차기작의 경우 비밀을 가진 인물인 만큼 궁금증을 자극할 수 있게 연기하겠다. 많은 사랑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조연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