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로시, 데뷔곡 'Stars'..신승훈의 노하우, 김이나·원태연의 감성

    [알쓸신곡] 로시, 데뷔곡 'Stars'..신승훈의 노하우, 김이나·원태연의 감성

    [일간스포츠] 입력 2017.11.09 12: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퇴근길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발라드의 황제' 신승훈이 제작한 신예 로시가 데뷔했다.

    로시는 9일 정오 데뷔곡 'Stars'를 전 음원사이트에 공개했다. 'Stars'는 퓨처 힙합 발라드다. 싱어송라이터 신승훈이 작곡했고, 김이나와 원태연이 작사에 참여했다. 신승훈의 감각과 노하우에 김이나·원태연의 감성이 더해진 곡이다. 로시는 데뷔곡부터 가요계 어벤져스 군단의 지지를 받아 신인임에도 주목도가 높다.

    로시는 3년간 신승훈의 소속사에서 연습생으로 지내며 트레이닝을 받았다. 부드러우면서 단단한 개성강한 보이스가 특징이다. 마치 대화를 하듯 편안하게 가창하는 것도 인상적이다. 'Stars'의 가사가 마치 로시가 자신의 이야기인 듯 자연스럽게 어울리기 때문이다. '그냥 하고 싶은 대로 하는거/울고 싶은 땐 울어버리고/웃고 싶지 않을 때는 웃지 마/밤하늘에다 나를 난 그려봐, 내가 만드는 나의 별자리/아무도 지우지 못할 나만의 빛으로/엄마 방에 불빛이 이제 꺼졌어/그 고단했던 하루가 잠들었어/난 왠지 그걸 보고서야 잠이 와 그냥'라는 가사에 180세 소녀 감성이 동시에 묻어있다.



    데뷔곡과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도 눈길을 끈다. 신비스러우면서도 청아한 느낌의 로시에게 시선이 집중된다. 뷰티 광고나 청춘 멜로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한다. 뮤직비디오에선 신인다운 풋풋한 매력도 느껴진다.

    로시는 노래 실력 뿐만 아니라 댄스, 악기 연주 실력까지 갖췄다. 다방면에 재능이 뛰어난 로시가 보아·아이유 등을 잇는 음악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대형 솔로 여가수로 성장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