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허성태 ”'남한산성' 용골대·'범죄도시' 독사 다 접니다”

    [인터뷰①] 허성태 ”'남한산성' 용골대·'범죄도시' 독사 다 접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11.12 13:52 수정 2017.11.12 14:0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딱 1년 만이다. 영화 '밀정(김지운 감독)'에서 송강호에게 뺨맞는 신 한 컷으로 주목받은 허성태가 단 1년 만에 충무로를 휘젓는 신스틸러로 급부상,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고 있다. 추석시장을 장악한 '남한산성(황동혁 감독)' 용골대, 여전히 박스오피스 상위권에서 700만 돌파를 향해 달리고 있는 '범죄도시(강윤성 감독)' 독사로 캐릭터의 맛을 톡톡히 살려낸 허성태는 가뿐하게 손익분기점을 돌파한 '부라더(장유정 감독)'에, 시청률 1위에 빛나는 KBS 2TV 드라마 '마녀의 법정'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하반기 흥행작에 빠짐없이 등장하고 있다. 22일 개봉을 앞둔 '꾼(장창원 감독)'에서도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감을 뽐내는 만큼 '늦깎이 대세' 반열에 오를 날도 머지 않았다.
     
    물 들어올 때 제대로 노 젓는 영리함이다. 나름의 다작 행보를 이어가고 있지만 캐릭터도, 비주얼도, 연기 방식도, 심지어 목소리까지 모두 다르다. "같은 배우 맞아?"라는 반응에 희열을 느낀다는 허성태는 "주 6일 근무를 해도 행복하다"며 뿌듯한 미소를 지었다. 잡은 기회는 절대 놓치지 않을 생각이지만 조급함 보다는 최선을 다해 해내는 것에 집중할 계획이다. 자기관리 역시 연장선상. 인터뷰에 앞서 생애 처음으로 내시경을 받았다는 허성태는 "엄청 걱정했는데 결과가 깨끗해 기분이 날아갈 것 같다. 마음 같아서는 내시경 홍보대사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다. 모두들 꼭 받으셨으면 좋겠다"며 여러 번 내시경을 찬양해 웃음을 자아냈다.
     
    1년 전, 잘 다니던 회사를 때려치고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된 사연을 털어놓으며 인터뷰 자체를 어색해 하던 허성태는 1년 후 조금 더 여유로워지고 조금 더 배우의 삶에 적응해 있는 모습이었다. 관리한 티 팍팍나는 비주얼에 새로운 경험담을 털어놓는 입담에도 센스가 장착됐다. 물론 겸손함과 손사레는 여전하다. 엔딩크레딧 앞부분에 자신의 이름이 올라가는 것을 보며 감동했고, 어머니에게 작품으로 효도하는 것이 인생 최대 빅픽처다. "딱 지금처럼만 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작은 소망을 알차게 일궈나가고 있는 허성태의 2018년 행보에도 기대가 쏠리는 이유다.
     

    - 마동석 vs 마동석 뿐만 아니라 허성태 vs 허성태도 가능한 스크린이었다.
    "너무 단순한 이야기지만 진짜 행복했다. 무엇보다 어머니가 신기해 하셨다. 추석 때 영화관에 가서 영화를 봤는데 두 번 다 아들이 나온다며 행복해 하시더라. 그리고 좋은 영화는 관객 분들이 다 알아봐 주시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남한산성'과 '범죄도시' 모두 사이좋게 다섯번 씩 봤다.(웃음) 두 작품을 모두 관람한 관객분들이 '용골대와 독사가 같은 인물이었어?'라고 할 때 가장 기분좋다."
     
    - 추석 시즌에는 스크린·브라운관을 막론하고 참여한 작품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주변에서 '틀면 나온다'고 먼저 이야기를 꺼냈다.(웃음) TV 틀면 특선영화 '밀정'이 나오고 영화관에 가도 인기있는 작품에 다 등장하니까. '밀정'에서 뺨맞는 신 한 신에 행복해 했던 내가 1년 만에 이렇게 많은 작품을 하게 되니 나 역시 신기하다."
     
    - '남한산성' 이야기부터 하면, '밀정' 때와 비교해 분량이 어마어마하다. 신스틸러로 급부상 했는데.
    "그 정도까지는 아니다. 다만 스스로도 '큰 도전'이라 생각하기는 했다. 오디션에 합격했을 때 마음은 '밀정' 때와 비슷했다. '무조건 잘해야겠다.'(웃음)"
     
    - 나름의 목표가 있었나.
    "'이 나라에서 어느 누가 만주어 연기를 해도 나만큼 잘하는 사람은 없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품고 만주어를 가르쳐준 선생님에게 '네가 최고다'라는 말을 듣겠다는 것이 목표였다. '최종병기 활' 팀 만주어를 지도했던 교수님이 우리 팀도 지도해 주셨다. '최고다'는  직접적인 말은 못 들었지만 '용골대가 살아 돌아온 줄 알았다'는 이야기는 들었다. 뿌듯했다."
     

    - 청나라 인물이다. 완벽한 외국인으로 캐릭터를 창조해야 하는 수준이었다.
    "일단 만주어를 익히는 것이 정말 어려웠다. 듣도보도 못한 언어라 외계어 같기도 했다. 만주어 대사를 하면서 용골대 정서까지 입혀 연기해야 했다. 한 두마디면 그나마 괜찮았을텐데 대사도 많았다. 단순하지만 단어를 문장처럼 만들어 외우고 또 외웠다."
     
    - 김윤석은 영화 속 용골대의 모습과 실제 허성태의 비주얼 갭이 커 놀랐다고 하더라.
    "그 말씀을 하신 인터뷰를 봤다. 나를 언급해주신 것 만으로도 감사해서 캡처해 엄마한테 자랑했다.(웃음) 후반작업 과정에서 후시 녹음을 하러 간 날이 있었는데, 스태프 분이 윤석 선배님께서 오전에 왔다 가셨다고 하더라. 그리고 덧붙여 용골대 이야기만 하고 가셨다는 말을 듣고 진심으로 감동했다. 윤석 선배님과는 붙는 신이 거의 없었지만 존재 자체 만으로도 힘이 됐다. 두 선배님의 기운을 받아 무사히 잘 마쳤다고 생각한다."
     
    - 현장에서는 조우진과 가장 많이 붙어 있었겠나.
    "친해지려고 노력했다. 이전까지는 일면식이 없었다. 촬영 전 만주어 수업 때 처음 만났고 이후 정기적으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첫 수업날 낮술을 마셨던 것으로 기억한다. 서로에 대해 궁금한 점을 물어보면서 개인적인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 두 배우의 행보가 비슷하다. 
    “어이구. 난 아직 아니다. 한참 멀었다. 신스틸러라는 표현도 과분하다. 진심이다. 재미있는 것은 경쟁 상대였던 '남한산성'과 '범죄도시' 배우들이 '부라더'에서 하나로 뭉쳤다. 우진 씨와 '남한산성' '부라더'를 같이 했고, 마동석 선배와 '범죄도시' '부라더'를 같이 했다. 돌고 돌아 만나게 되는 것 같다."

    >>②에서 계속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ins.com
    사진= 박찬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