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IS] '매드독' 우도환이란 원석 남기고 떠났다

    [종영IS] '매드독' 우도환이란 원석 남기고 떠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7.12.01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매드독'이 우도환이란 배우를 남기며 종영했다. 우도환은 강렬한 지상파 주연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30일 KBS 2TV '매드독'은 유지태(최강우)와 우도환(김민준)이 최원영(주현기)와 홍수현(차홍주)에 맞서 정의를 실현하는 모습을 끝으로 종영했다. 유지태와 우도환은 항공기 사고로 가족을 잃었지만, 사고의 진실을 파헤치며 피 한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서로에게 의지하며 가족으로 남게 됐다.

    '매드독'은 유지태가 극의 중심을 잡았다면, 우도환은 냉소적이고 쌀쌀맞고 때로는 능글능글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극에 생동감을 더했다. 첫 지상파 데뷔라고 느껴지기 어려울 정도의 연기력을 선보였다. 대선배 유지태와의 눈빛 싸움에서도 지지 않았다.
     

    우도환은 OCN '구해줘'에서 존재감을 알리며 대중에게 서서히 모습을 드러냈다. 그 재능을 알아본 '매드독' 황의경 PD는 곧바로 섭외 작업에 들어갔다. 황 PD는 우도환에 대해 "기본적으로 재능이 있는 친구다. 무엇보다 그 나이 또래 답지 않게 생각이 많다. 생각 많은 게 득이 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인물의 캐릭터 분석이라든지 자기 감정의 기본적인 개연성을 상당히 여러 각도로 생각을 한다. 어른스러운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우도환은 '매드독'의 최대 수확물이다. '구해줘'와 '매드독'이 연달아 흥행하며 대중은 물론 방송 관계자들 눈에도 들었다. 20대 남자 배우가 기근인 상황에서 우도환은 가뭄의 단비였다. 현재 우도환은 숱한 러브콜을 받고 있는 상태다.

    '매드독'은 초반 많은 사람들에게 주목을 받지 못했다. 수목극 꼴찌로 시작해 9.7%(닐슨코리아 전국기준)라는 자체최고시청률을 갱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그 중심엔 우도환이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앞으로 우도환의 성장이 기대를 모은다.

    이미현 기자 lee.mihyun@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