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지혜, KBS 새 주말극으로 3년만에 컴백

    [단독]한지혜, KBS 새 주말극으로 3년만에 컴백

    [일간스포츠] 입력 2017.12.06 09:3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지혜가 연기 활동을 재개한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6일 일간스포츠에 "한지혜가 KBS 2TV 새 주말극 '같이 살래요' 주인공을 맡는다"고 밝혔다.

    한지혜는 극중 찬바람 쌩쌩 부는 무심한 성격의 박유하를 연기한다. 남의 일엔 무관심하고 무시로 일관하고 소문이나 스캔들은 들어도 잊어버리는 개인주의 성향이다. 의대에 진학해 모두 부러워하는 자교 부속병원 인턴까지 지냈다.

    한지혜의 마지막 작품은 2015년 종영한 MBC 주말극 '전설의 마녀'다. 그간 회사를 옮기는 등 이슈가 있었고 3년만에 KBS 2TV 새 주말극으로 복귀 기지개를 켠다.

    '같이 살래요'는 적나라한 현실 반영 가족 생태계,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신중년 부모 세대와 온전히 독립 못한 캥거루 자식 세대의 사랑과 전쟁, 이들이 썸과 쌈을 반복하며 서로 이해하고 화합하는 가족의 탄생을 그린다.

    '내일도 칸타빌레' '파랑새의 집' '다시, 첫사랑' 등을 쓴 박필주 작가와 '근초고왕' '이름 없는 여자'를 만든 윤창범 PD가 의기투합한다.

    '황금빛 내 인생' 후속으로 내년 2월 첫방송된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