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트 불패' 이어간 여자배구 GS칼텍스

    '5세트 불패' 이어간 여자배구 GS칼텍스

    [일간스포츠] 입력 2017.12.25 18: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2월 2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는 GS칼텍스 듀크. [사진 한국배구연맹]

    12월 2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는 GS칼텍스 듀크. [사진 한국배구연맹]

    여자배구 GS칼텍스의 '5세트 불패'가 이어졌다. GS칼텍스가 흥국생명을 물리치고 4위로 전반기를 마감했다.
     
    GS칼텍스는 2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18 V리그 3라운드 여자부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17-25, 25-19, 21-25, 25-22, 15-13)로 이겼다. 이날 전까지 풀세트 경기에서 4전 전승을 기록했던 GS칼텍스는 '5세트 불패' 행진을 이어갔다. 승점 2점을 추가한 GS칼텍스(7승9패)는 KGC인삼공사(5승10패), 흥국생명(4승11패)와 나란히 승점 16점을 기록했으나 승수에서 앞서 두 계단 뛰어오른 4위가 됐다.
     
    12월 2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서브를 리시브하는 GS칼텍스 리베로 나현정. [사진 한국배구연맹]

    12월 2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서브를 리시브하는 GS칼텍스 리베로 나현정. [사진 한국배구연맹]

     
    외국인선수 결정력에서 승부가 갈렸다. GS칼텍스 파토우 듀크는 후위공격 15개를 포함해 양팀 통틀어 최다인 37점을 올렸다. 공격성공률 1위를 질주하고 있는 듀크는 이날도 43.37%의 높은 성공률을 기록했다. 승부처인 5세트에서도 듀크의 활약은 빛났다. 8-11에서 연속 득점을 올린 듀크는 11-12에서 서브 득점을 올려 분위기를 바꿨다. 반면 크리스티나(17점)는 5세트 10점대 이후 연속 범실을 저질렀다. GS칼텍스 강소휘도 19점을 올리며 듀크를 도왔고, 리베로 나현정의 디그도 고비마다 힘이 됐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