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 게임 현질 들통 ”특가는 사야돼”

    '무한도전' 유재석, 게임 현질 들통 ”특가는 사야돼”

    [일간스포츠] 입력 2018.01.13 18: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무한도전' 유재석이 게임마니아임을 인증했다.

    1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조세호 정식합류 첫 방송이 진행됐다. '면접의 신'이라는 부제로 멤버들의 취업준비 과정이 펼쳐졌다.

    각자 자소서 쓰기에 나선 멤버들. 조세호는 "약간의 나서기를 좋아한다"는 문장으로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나는 게임회사 자신있다. 나 게임 잘 한다"고 외쳤다. 하하는 "저 형이 현질한다"고 폭로했고 양세형은 "저보고 '넌 그래서 안된다며' 형 현질 안한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놀라워했다.

    과자를 먹던 유재석은 "특가는 사야한다"고 웃었다.


    황지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