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무한도전' 입담꾼들도 힘든 취업면접…비결은 '자신감'

    [리뷰IS] '무한도전' 입담꾼들도 힘든 취업면접…비결은 '자신감'

    [일간스포츠] 입력 2018.01.13 19:4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무한도전' 멤버들도 취업면접 벽에 절망했다. 입담꾼들도 세 군데 면접에 지쳐 늘어졌다.

    1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조세호 정식합류 첫 방송이 진행됐다. '면접의 신'이라는 부제로 멤버들의 취업준비 과정이 펼쳐졌다. 멤버들은 자기소개서부터 직접 작성했다. 인터넷에 익숙하지 못해 난항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난항은 면접부터 진짜 시작. 멤버들은 김장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자유분방한 회사도 있었고 멤버들이 기존에 생각했던 면접 그대로인 직장도 있었다. 저마다 취준생을 뽑는 기준이 다른 만큼 제일 잘했다고 꼽힌 멤버들도 제각각이었다.

    게임회사에서는 팀워크를 중점으로 보면서 박명수의 태도를 지적했다. 독불장군식의 대화는 함께 일하기 힘들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아이티회사에서는 참신함을 봤다. 포인트를 잘 집고 표현을 잘 하는 유재석에 만족해 했다. 조세호는 과자회사에서 합격했다. 아이디어도 좋고 자신감도 좋았다는 평가였다. "보통 면접자들이 말하기를 어려워하는데 나서서 말하고 싶어서 엉덩이를 들썩거리더라"라고 평가했다.

    인사평가자들은 "솔직하게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는 것이 좋다. 자신감이 있는 태도가 신뢰가 있다" 등의 조언을 더했다. 

    면접 후 멤버들은 "오늘은 정말 ê·¸ 어떤 녹화보다 힘들었다"ê³  말했다. 유재석은 "보통 힘든일이 아니다"면서 "2018년 ì›í•˜ì‹œëŠ” ê³³ 취업하고 좋은 일만 있길 바란다"ê³  인사했다.


    황지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