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정수정 ”단 한 번도 f(x) 탈퇴 생각해 본 적 없다”

    [인터뷰③] 정수정 ”단 한 번도 f(x) 탈퇴 생각해 본 적 없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8.01.22 13:00 수정 2018.01.22 13: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정수정이 드디어 제 색깔의 옷을 입었다.

    f(x)로 데뷔한지도 언 9년 째. 정수정은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꼬리표를 달고 작품에 매진했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상속자들'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하백의 신부 2017' 등. 정수정은 왠지 모를 차가운 이미지 때문에 그 연기력이 빛을 보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이하 '감빵생활')'에서 정수정은 완벽하게 배우로 거듭났다. '정수정=김지호'였다. 캐릭터에 100% 이입하면서 비로소 시청자들의 눈에 띄기 시작했다.

    정수정은 '감빵생활'에서 13년 차의 나이도 무색할 만큼 박해수(김제혁)와 러브라인을 이끌었다. 남자친구인 박해수를 감옥에 보내고, 한순간에 남차친구가 전과자가 된 상황에서도 낙담하지 않았다. 접견실에서 그를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고, 추억 회상신에서 진한 키스를 나누며 애틋함을 연기하기도 했다. 

    남자들이 대부분인 드라마에서 여배우로서 중심을 지켰다. 시청률 11%의 일부 지분이 정수정에게도 있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

    정수정은 최근 일간스포츠와 만나 '감빵생활'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약 한시간 동안 진행된 인터뷰에서 내내 싱글벙글했다. '냉미녀'라는 수식어가 무색할 정도였다. 한시간 인터뷰 후 "수다를 떤 것 같다"고 즐거워 하기도 했다.

     

    -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꼬리표는 늘 따라붙는다.

    "알고 있다. f(x)로 데뷔했고 크리스탈이라는 가수로 활동 중이다. 이 꼬리표를 없애고 싶은 생각도 없다. 다만 연기할 때는 배우로 잘 녹아들게끔, 가수할 땐 가수 이미지가 있게끔 두 군데에서 최선을 다하려 한다. 한 번도 f(x)를 탈퇴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다."

    - f(x)의 컴백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좋은 곡'이 있으면 언제든 앨범을 내고 솔로도 할 의향이 있다. 열려있다. 현재는 f(x) 앨범이 안 나와서 연기에 작품할 수 있는 기회가 상대적으로 많다. 그래서 배우를 하는 거다."

    - OST 욕심도 부릴 만 한데.

    "욕심은 없다. '감빵생활'에선 워낙 감독님이 원하는 음악이 확고해서 생각도 안 했다. 시켰다고 해도 했을까 모르겠다. 좋은 곡 있을 때 음악을 내는 게 좋은 것 같다."

    - 실제 정수정과 극중 지호와 닮은 점이 있다면.

    "하나에 진득한 면이 있다. 인간 관계도 그렇고, 어렸을 때부터 한 꿈을 갖고 있다. 또 밝은 부분이 닮았다. 나는 내가 밝다고 생각한다."

    - 남자를 보는 스타일도 비슷한가.

    "지호는 제혁을 좋아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오랜 시간 지내오다가 깨닫게 되는 사랑이라고 생각했다. 제혁이 어떻게 생겼든 뭘하든 좋아했을 것 같다. 근데 나는 딱히 스타일이 있진 않다. 말이 잘 통하면 좋다. 대화 안통하는 건 싫다."

    - 평범한 삶에 대한 그리움은 없나.

    "그리운 건 없다. 나름 많이 즐기고 있다고 생각한다. 평범한 삶을 포기한 대신 얻은 게 있어서 괜찮다. 주변에서 '늦바람 드는 것 아냐'라고 하는데 딱히 늦바람 들 것도 없는 것 같다. 일찍 사회 생활을 시작해서 친구도 '초딩 친구'들 밖에 없다. 그 친구들은 지금 대학생이고 취업 준비 중이다. 그들과 만날 때 내 나이대로 돌아가는 느낌이 든다. 지금 즐길 수 있는 나이대의 즐거움을 놓치고 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또 친구들은 나를 뭘로 보지도 않는다. 그래서 좋다."

     

    - 사회 생활을 빨리해서 친구들의 지갑을 담당했을 것 같은데.

    "어렸을 때부터 많이 쐈다. 어렸을 때부터 돈을 벌었으니까 친구들에게 '지금은 내가 내는 거니까 너네가 성공해서 많이 사'라며 쐈다고 하더라. 친구들은 그 말을 머릿속에 담아두고 성공해야 된다는 부담감이 있다고 고백하더라.(웃음)"

    - 친구들이 미국에 있어서 외롭진 않나.

    "친구랑 다른 느낌의 친한 사람도 있다. 가족도 있고 선배도 있어서 외롭진 않다. 의외로 혼자있는 것도 좋아한다."
     
    - 휴식기에 접어들었다. 뭘 하고 싶은가.

    "여행 가고 싶다. '하백의 신부' 끝나자 마자 바로 '감빵생활'을 해서 여행을 못 갔다."

    - 2018년에 이루고 싶은 게 있다면.

    "뭔가 새로운 걸 도전하려고 생각 중인데 그 중 하나가 무술이다. 액션을 해보고 싶다. 미래를 위해 준비해놓을까 한다."

    - 액션 영화 중 매력적으로 느꼈던 캐릭터는.
    "최근에 김옥빈 선배님. 한국에 여자 액션이 별로 없지 않나. 그래서 내가 파면 좋겠다. 틈새시장을 노리려고 한다. 몸 쓰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 평소에 운동 신경도 있다고 생각한다. 수영·스키 등 스포츠를 좋아한다."

    - 새해 계획은.

    "계획표를 짜는 성격이 아니다. 2018년이 된 것 같지 않다. 그냥 올해는 성장하는 느낌이 있어야할 것 같다. 자기 발전 하는 해로 보내지 않을까. 올해는 한 작품만 하고 싶다.(웃음)

    - '감빵생활' 시즌2에 대한 기대도 높다.

    "액션을 찍고 싶다. 시즌2는 액션이 있으면 하는 걸로.(웃음)"

    이미현 기자 lee.mihyun@joins.com
    사진=SM 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