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에 완승…’ 외신 “정현, 어릴적 우상을 꺾다” 극찬

    ‘조코비치에 완승…’ 외신 “정현, 어릴적 우상을 꺾다” 극찬

    [중앙일보] 입력 2018.01.22 21:54 수정 2018.01.22 21:5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2일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16강전에서 조코비치에 완승한 정현. [사진 AP=연합뉴스]

    22일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16강전에서 조코비치에 완승한 정현. [사진 AP=연합뉴스]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승리였다. 호주오픈 6회 우승에 빛나는 ‘노바크 조코비치’(세계랭킹 14위)와 경기에서 완승을 거두게 될 줄은 아무도 몰랐다.
     
    세계 테니스계를 발칵 뒤집은 정현(세계랭킹 58위) 선수의 이날 8강 진출에 대해 외신들조차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공식페이지 갈무리]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공식페이지 갈무리]

     
    이날 정현의 승리 직후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공식 홈페이지(ausopen.com)에는 ‘정현, 조코비치를 제압하다’(Hyeon Chung stuns Novak Djokovic)라는 제목으로 “한국인 최초의 8강 진출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또한 대회 블로그를 통해 “정현이 자신의 어릴적 우상이었던 조코비치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호주오픈 테니스 LiveBlog 갈무리]

    [호주오픈 테니스 LiveBlog 갈무리]

     
    로이터통신 역시 “정현이 파란을 일으켰다”며 “끈질긴 정현이 전 세계랭킹 1위 조코비치가 구사하는 샷을 모두 빨아들이는 것 같았다”고 묘사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7월 팔꿈치 부상을 당한 조코비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로이터 통신은 “조코비치는 팔꿈치를 굽힐 때마다 얼굴을 찌푸려야 했다”고 전했다.
     
    AFP통신은 ‘정현이 부상을 안고 경기를 뛴 조코비치를 탈락시켰다’는 제목으로 기사를 실었다.
     
    지난해 7월 팔꿈치 부상을 당한 조코비치에 초점한 기사였다. 그러면서 AFP는 “조코비치는 공을 향해 팔을 뻗을 때 통증이 있는 것처럼 보였다”고 묘사했다.
     
    영국 BBC 방송도 정현의 승리 소식을 전하며 “정현이 뛰어난 활약을 펼친 끝에 호주오픈 6회 우승자인 조코비치를 이겼다”며 “한국 선수 최초의 그랜드슬램 8강에 오른 선수가 됐다”고 보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