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MBC 유명 드라마 PD, 상습 성추행으로 '대기발령'

    [단독] MBC 유명 드라마 PD, 상습 성추행으로 '대기발령'

    [일간스포츠] 입력 2018.02.01 08:00 수정 2018.02.01 11: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MBC 유명 드라마 PD A 씨가 상습 성추행으로 '대기발령' 상태다. 방송가까지 성추행 논란에 휩싸이며 논란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지난해 영화계 성추행 논란에 이어 검사 성추행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방송가에도 성추행 사건이 일었다. 논란이 쉽사리 식을 줄 모르고 있다.

    복수의 방송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이 건과 관련, 일간스포츠에 꾸준하게 제보해 온 바 있다. 해당 관계자들은 "MBC 유명 드라마 PD A 씨가 성추행 혐의에 휘말렸다"고 전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의 한 제작 관계자가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편집실에서 메인 PD인 A 씨에 성추행을 당해 여사우협회에 제보, 사측에 안건을 상정해 항의했다. 현재 해당 PD는 대기 발령 상태고, 인사위원회 회부를 앞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지난해 MBC 총파업과 맞물려 성추행 건에 대해 조사나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었던 터. 최승호 사장이 취임하면서 안정화를 되찾은 뒤 다시금 성추행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일간스포츠 취재 결과 편집 PD의 성추행 피해 뿐만 아니라 추가 피해자들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과거 히트작을 연출하면서도 성추행 사건이 있었지만, '스타 PD'라는 점 때문에 역설적으로 크게 알려지지 않았던 상황이었다고 한다. 드라마 관계자는 목소리를 높이며 "이번 한 번뿐 아니라 과거부터 이어진 성추행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와 관련, 지난해 방영된 드라마 현장 관계자는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구체적 답변을 피했다.

    MBC 관계자는 "피해 여성들의 의견을 수렴해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이다. 조사가 끝나면 인사위원회를 회부해 조사 결과에 맞는 징계를 내릴 예정이다. 시간이 오래 걸리진 않을 것이다. 조만간 조사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