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2' 지누·아담, 상상 속의 슈가맨 소환 완료[종합]

    '슈가맨2' 지누·아담, 상상 속의 슈가맨 소환 완료[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8.02.26 00: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슈가맨2' 지누와 사이버 가수 아담이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25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은 '상상 속의 그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유재석은 슈가맨에 대해 "저희 팀 슈가맨이 등장하면 모두가 놀라서 뒤로 넘어갈 것"이라며 "1996년 솔로 데뷔한 가수다. 재치있는 가사와 쉬운 멜로디를 가진 슈가송을 발매했다. 70불을 예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슈가맨 사연 제보자는 "천재적인 음악성을 가진 싱어송라이터 뮤지션이다. 콘서트에도 갔는데 당시 유희열 씨가 게스트로 나와 방정맞게 트로트를 불렀었다. 지금도 크리스마스 시즌이나 스키장에는 노래가 많이 나온다"고 전했다. 유희열은 사연만 듣고 가수의 정답을 맞혔다.

    익숙한 종소리의 전주와 함께 등장한 슈가맨은 지누. 지누는 22년 만에 '엉뚱한 상상'을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특히 우주복을 입고 등장한 지누는 "4년 전부터 히치하이커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며 "얼굴을 공개하지 않고 캐릭터의 모습으로 활동을 하는 프로젝트다"고 설명했다.

    알고 보니 지누와 유희열은 중학교 때부터 절친했던 사이.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추억을 얘기하며 재미를 더했다. 특히 지누는 과거 유희열이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는 등 무서웠다고 해 유희열을 당황케 했다.

    반면 유희열팀의 슈가맨은 사이버 가수 아담의 실제 목소리 주인공인 박성철이었다. 사이버 가수 아담은 당시 데뷔와 동시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가수. 박성철은 '슈가맨2'에서 '세상엔 없는 사랑'을 최초 라이브해 눈길을 끌었다.

    박성철은 "아담의 움직임도 사실은 저의 움직임이었다. 모션 캡처라고 많은 칩을 전신에 붙이고 제 움직임을 땄다. 아담은 저의 분신 같은 존재다"고 말했다. 현재는 '제로'라는 이름으로 일본에서 가수 활동 중이라고. '제로'라는 이름에 대해 박성철은 "SBS '아름다운 날들' OST를 불렀다. 제로는 극 중 얼굴 없는 가수의 이름이었다"며 "내 팔자인가 싶다"고 웃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