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화, '신과 함께-인과 연' 출연… ”통편집·대체 투입”

    최일화, '신과 함께-인과 연' 출연… ”통편집·대체 투입”

    [일간스포츠] 입력 2018.03.02 17: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영화 '신과 함께'가 또 한 번의 난관에 부딪혔다. 오달수에 이어 최일화가 출연, 재촬영을 결정했다.

    '신과 함께-인과 연' 측은 "최일화가 출연한 것이 사실이다. 현재 대체배우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신과 함께' 측은 오달수 촬영분을 통편집하고 대체 배우를 캐스팅해 재촬영하기로 결정했다. 오달수는 지난해 개봉된 '신과함께-죄와 벌'에 판관으로 출연해 특유의 코믹 연기로 1441만 관객을 동원하는데 큰 힘을 더했다.

    그러나 성추행 의혹이 알려지고 오달수가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신과 함께' 측은 통편집과 재촬영으로 오달수의 흔적을 지우기로 했다. 여기에 첫 시즌에는 출연하지 않았지만 '인과 연'에 나온 최일화도 마찬가지로 성폭행 논란에 휩싸였고 영화서 모든 분량을 들어낸다.

    '신과 함께-인과 연'은 올해 여름 개봉한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