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 or 애절”…'슈가맨2' 오션X컬트, 완벽한 '단짠' 조합[종합]

    ”달달 or 애절”…'슈가맨2' 오션X컬트, 완벽한 '단짠' 조합[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8.03.26 00: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슈가맨2' 그룹 오션과 컬트가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25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2'은 달달한 러브송과 애절한 곡을 들을 수 있는 '단짠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유희열은 슈가송에 대해 "2001년에 발표된 팝 발라드곡이다. 세련된 멜로디에 완벽한 화음이 특징이다"며 "당시에 아주 큰 사랑을 받은 곡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달달한 목소리로 슈가송 'More Than Words'를 부르며 등장한 것은 그룹 오션. 완전체로 16년 만에 무대에 오른다는 오션은 총 57불을 기록하며 추억을 소환했다.

    오션은 실제 모델 출신 멤버가 있을 정도로 당시 훈훈한 비주얼로 인기를 끌었다. 제일 작은 사람의 키가 180cm라고. 이들은 "가수가 되고 싶어서 무작정 당시 제일 큰 음반 회사에 찾아갔다. 사장님을 만나 서태지와 아이들처럼 키워달라고 했었다. 의욕이 넘쳤었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손일권은 현재 일본에서 새 멤버와 함께 오션으로 활동 중인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원년 멤버들과 예전처럼 같이 노래하고 싶어 '슈가맨2'에 나왔다. 어디를 가나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유재석 팀의 슈가맨은 그룹 컬트였다. 유재석은 슈가송에 대한 힌트로 "1995년 발표된 가슴 잔한 록 발라드다"며 "23년 전 노래지만 가슴을 후벼 파는 애절한 가사로 사랑을 받았던 노래다"고 말했다. 컬트는 여전한 노래 실력으로 '너를 품에 안으면'을 열창했다. 23년 만의 무대에 함께 선다는 이들은 52불을 기록했다.

    이어 팀을 결성한 계기로 "노래 잘하는 사람을 모아 팀을 만들고 싶었다. 사장님이 강변가요제에 나온 정한을 보고 '저 친구라면 임재범 형님에게 도전장을 내밀 수도 있겠다' 생각하셨다. 실력 있는 사람들이 모여 컬트를 결성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컬트라는 팀은 태생적으로 반드시 헤어진다는 전제로 모였다. 기존 팀처럼 결성한 게 아니라, 한 번 놀고 재미있을 것 같으면 같이 가고 아니면 각자 음악 활동을 하자고 했었다. 오랜만에 만났지만 내일이면 헤어질 수도 있다. 그리고 모레 만나면 된다"고 웃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