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S] 가수 닐로, '음원사재기 의혹' 왜 불거졌나

    [이슈IS] 가수 닐로, '음원사재기 의혹' 왜 불거졌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8.04.12 13:3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닐로가 '화제의 가수'가 됐다. 차트 1위의 주인공이 아닌 음원 사재기 의혹으로 구설에 올랐다.

    12일 새벽 1시 닐로가 지난해 10월 31일 발표한 '지나오다'가 멜론 실시간차트에서 1위에 랭크했다. 오전 4시 차트까지 무려 4시간 동안 엑소 첸백시, 워너원, 트와이스 등으로 아이돌 팬덤을 제치고 실시간 1위를 유지했다. 아이돌 팬들이 밤샘 스트리밍을 하는 일명 '팬덤형 시간대'에 이름도 생소한 닐로가 차트 1위를 치고 들어오면서 팬들 사이에 논란이 일기 시작한 것.

    닐로는 새벽 시간대 뿐만 아니라 대중이 많이 듣는 출근 시간인 오전 8시 차트에서도 지니 엠넷 등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실시간 1위에 올랐다. 오후 1시 현재 멜론 실시간 차트에서 2위에 올라있다.

    논란이 불거지기 하루 전 닐로의 멜론 이용자수 그래프를 살펴보면 일정하게 누워있다. 아이유 헤이즈 등 음원강자들도 새벽 시간 차트에서 순위가 떨어지기 마련인데 닐로는 그래프 변동이 미미했다.

    일각에선 새벽차트에 이어 낮시간까지 닐로의 음원파워가 이어진다는 것은 팬과 대중성을 다 잡은 가수의 그래프라는 주장이다. 해당 자료를 캡쳐해 "새벽에 오히려 이용자수 4000명이 늘었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또 닐로와 같은 소속사에 속한 '역주행 아이콘' 장덕철과 같은 그래프를 보인다는 점, 같은 소속가수 반하나의 노래로 실험을 했다는 SNS 게시글 등 다양한 캡쳐 자료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되고 있다.

    이에 소속사 리메즈엔터테인먼트 홍보대행사 측은 "일각에서 제기한 사재기는 사실이 아니며 그 어떤 부정행위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