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슈츠' 박형식과 브로맨스, 호흡 좋다”

    장동건 ”'슈츠' 박형식과 브로맨스, 호흡 좋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8.04.17 21:02 수정 2018.04.17 21: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장동건이 ‘슈츠’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장동건은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극 ‘슈츠’를 통해 컴백한다.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장동건은 극 중 남자주인공 최강석으로 분한다. 
     
    장동건이 6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그것도 모든 것을 다 갖춘, 세상 가장 멋진 남자로 돌아온다. 뿐만 아니라 박형식과 함께 역대급 브로맨스까지 예고했다. 이에 대해 장동건은 “드라마를 통해 밝고 경쾌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었는데 좋은 대본을 받았다. 대본만으로도 충분했다.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답했다. 

    장동건은 극을 이끄는 남자주인공 중 최강석 역을 맡았다. 최강석은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다. 능력이면 능력, 매력이면 매력. 그야말로 모든 것을 다 갖춘 멋진 어른 남자. 장동건은 “최강석은 자신감 넘치는 모습에서 오는 카리스마가 강렬하고 멋진 남자다”고 표현했다. 

    '슈츠'는 브로맨스 드라마다. 그만큼 장동건, 박형식 두 배우의 호흡과 매력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장동건은 “박형식과 호흡 정말 좋다. 티격태격하는 장면이 많아서 금방 친해졌다”고 전했다. 이어 후배 박형식에 대해 “실제로 봤을 때 훨씬 더 많은 매력을 지닌 친구인 것 같다. 장점을 많이 가지고 있는 배우라 함께 연기하는 것이 즐겁다”고도 덧붙였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