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2회 단종문화제, 27일부터 강원도 영월에서 개최

    제52회 단종문화제, 27일부터 강원도 영월에서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18.04.26 12:5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영월에서 살아있는 역사 속에서 교훈을 얻고 체험, 추억, 편안한 즐길 거리가 있는 축제가 열린다.
     
    영월군청이 주최하고 ()영월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제52회 단종문화제가 4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세계유산 장릉과 영월 동강둔치 및 영월읍 일원에서 단종, 길을 열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조선조 6대 단종이 숙부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찬탈당하고 노산군으로 강봉되어 영월로 추방, 다시 서인으로 되어 1457 17세의 어린나이에 일생을 마친 역사와 사적을 추모하고 기리는 단종문화제는 1967년부터 단종제라는 이름으로 시작되어 올해 52회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2007년부터 매년 4월 마지막 주 금요일부터 3일간 행사를 치르고 있다.
     
    단종의 고혼과 충신들의 넋을 축제로 승화시킨 영월의 대표적인 향토문화제인 이번 행사에서는 다양한 전통행사를 선보인다.
     
    단종문화제의 주행사인 단종국장은 조선시대 국장 재현행사로써 영조국장도감의궤를 참조하여 옛 국장 방식 그대로 성대하게 재현되며, 29일 오후 1시부터 동강둔치에서 관풍헌을 지나 장릉까지 행렬이 진행되는데, 올해는 단순 행렬이 아닌 다양한 연출을 결합해서 관광객들에게 경외감과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진행될 예정이다.
     
    세계유산 장릉에서 매년 단종대왕에게 드리는 유교적 제례의식인 단종제향행사는 28일 토요일 오전 11시부터 장릉에서 열리며, 단종이 복위된 숙종때부터 시작되었다고 전해지는 칡줄다리기는 동강둔치에서 행사기간 3일동안 열린다.
     
    열다섯살의 어린나이에 왕비에 책봉되어 단종이 죽임을 당한 후 매일 아침 단종이 있는 영월을 바라보며 극락왕생을 빌었다고 전해지는 정순왕후의 삶과 고귀한 뜻을 계승하고 이 시대의 올바른 여성상을 찾는 정순왕후 선발대회 27일 오후 2시부터 동강둔치에서 열리고, 한시백일장이 27일 영월부관아(관풍헌)에서 열린다.
     
    특히, 올해 첫 선을 보이는 영월퀘스트는 영월의 대표 콘텐츠인 단종과 도깨비를 활용하여 축제 콘텐츠를 게임화하여 새로운 놀거리와 재미를 준다.
     
    이 게임은 주어진 퀘스트 미니북을 통해서 영월 축제의 곳곳을 누비면서 도깨비의 도움과 지령을 받아서 영월의 곳곳에서 도장을 받고 QR태그 입력을 하는 등 간단한 미션을 수행하면서 즐기는 게임이며, 마지막에는 태백산 산신령이 된 단종에게 소원을 빌면서 미션을 수행하는 짧은 시간 동안 여러가지를 체험하면서도 생각을 하는 시간을 가지게 된다.
     
    다양한 전시 및 체험행사도 행사기간 내내 선보이는데, 이 중 주제관에서는 순종국장 사진을 전시하고 최초의 VR사극인 ‘Fortune Diary’체험을 할 수 있고, 포토존에서는 높이 5m의 거대한 단종대왕 마리오네트 인형이 등장한다.
     
    소원을 말해봐 테마존이 장릉에서 선보이고, 민속놀이관에서는 궁중놀이, 민속놀이, 다도체험, 전통한복체험 등을 할 수 있으며, 이외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서 체험과 영월의 특산물을 즐길 수가 있다.
     
    행사기간 동안에는 대한민국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특집 콘서트들이 매일 열린다.27일 저녁 8시부터 동강둔치에서 열리는 ‘KBS개막콘서트에는 전영록, 이은하, 박상철, 김혜림등의 가수가 출연하며, 28일 오후 1시부터 청소년 수련관 광장에서는 ‘KBS전국노래자랑이 열리며, 홍진영, 김용임 등의 가수가 출연한다.
     
    28일 저녁 7시에 장릉에서 열리는 세계유산 장릉 스페셜 음악회에는 박정현, 휘성, 우주소녀, 정동하 등의 가수와 정선아리랑 예능보유자 김남기가 출연하며, 마지막날인 29일 저녁 5시부터 동강둔치에서는 KCM, 김연자, 김경호, 소나무, 마이틴 등이 출연하는 ‘MBC 폐막 콘서트가 열린다.
     
    단종문화제 행사관계자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볼 수 있는 전통행사를 직접 체험하면서 역사를 배우고 경험하며, 다양한 프로그램 속에서 많은 추억거리를 남길 수 있도록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하며, “4월의 마지막 주말에 초록색의 산과 푸른 강을 즐길 수 있는 천혜의 자연자산과 다양한 문화재와 관광자원이 있는 강원도 영월에서 따뜻한 봄과 함께 많은 문화 체험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승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