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토크②]김태호 PD가 꿈꾸던 '무도'의 진짜 피날레

    [취중토크②]김태호 PD가 꿈꾸던 '무도'의 진짜 피날레

    [일간스포츠] 입력 2018.04.27 10:00 수정 2018.04.27 10: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태호 PD(43)는 '토요일'을 상징하는 MBC 대표 프로듀서다. 13년 동안 꾸준하게 그 자리를 지켜왔다.

    평균 이하의 사람들을 내세운 '무모한 도전'을 시작으로 '무리한 도전' '퀴즈의 달인'을 거쳐 지금의 '무한도전'으로 발전했다. 김태호 PD는 조연출 시절부터 이 프로그램과 인연을 맺었고 '무리한 도전'부터 메가폰을 잡았다. 30살부터 참여했다. 자신의 30대를 온전히 '무한도전'과 함께했다. 매주 목요일 '무한도전'의 녹화 날, 이젠 녹화가 아닌 쉼이 주어졌다.

    김 PD에겐 아직 낯설고 어색하기만 한 상황. 가장 먼저 '다음 목요일부터 뭐하지?'란 생각이 들었다는 그는 그간 바닥이 드러난 문학적 소양을 채우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종영 기자간담회 때 베이지색 슈트로 한껏 멋을 냈다. "격식 있게 차려입었더니 주변에서 늙어 보인다고 하더라"면서 취중토크엔 젊은 감각의 캐주얼한 옷차림으로 등장했다.

    최근 제주 여행을 다녀왔다는 김 PD는 그곳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아저씨와 여행 온 모녀에게 인기 만점이었다. "연예인이 아니다. 난 월급쟁이다"라고 강조하던 그였지만, 서비스 정신은 투철했다. 시청자가 요청하자 응했다. 사진과 사인을 해주고 왔다면서 수줍은 미소를 지었다.
     

    >>①에서 이어집니다

    -마지막 방송을 봤나요.
    "마지막 회 전날 시사하고 토요일 오전에 수정했어요. 운영부 쪽 책상에 멍하니 앉아있다가 왔어요. 낯선 경험이었어요. 방송은 아예 안 봤어요. 어떤 내용인지 아는데 온에어는 일부러 피했어요."
     
    -특별하게 꿈꾸던 피날레가 있었나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무도'가 콘서트를 하면서 그동안 했던 노래도 같이하고 초대가수도 부르고 시끌벅적하게 하고 싶었어요. '마이웨이' 음악이 나오면서 각자 한마디씩 하고 손을 흔들면서 무대 뒤로 가는 게 바라던 엔딩이었죠. 마지막에 (정)형돈이도 부르고 (노)홍철이도 부를까 했지만 이들도 지금의 '무도'에 오기엔 너무 큰 용기가 필요했어요. 하지만 조세호 씨랑 절에 다녀온 후 차분해졌어요. 누군가는 너무 서둘러서 끝내지 않았느냐, 누군가는 특별하지 않았던 거 아니냐고 하는데 그냥 또 하나의 연속적인 특집처럼 가는 게 좋겠다 싶더라고요."
     
    -엔딩 노래가 인상적이었어요. 빅뱅의 '꽃길'이었죠.
    "예전에 유재석 씨가 시즌 종료하게 되면 우리가 직접 녹음을 하자고 했었어요. 그렇게 하면 마지막까지 도전의 모습이 되잖아요. 근데 그것보다는 담담하게 가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빅뱅의 '꽃길'을 엔딩곡으로 깔면서 멤버들의 인사를 담아보고자 했죠. 빅뱅과 '무도'가 시작했던 시기가 비슷해요. 그래서 감정이 더 잘 담겼던 것 같아요. 멋스럽게 마무리할까 하다가 그냥 담담하게, 차분하게 정리하는 방향으로 갔어요."
     

    -조세호 씨의 종영 소감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사실 1월이나 2월 새 PD가 선임되고 인수인계가 이뤄진 후 '무도'가 계속 갔으면 했어요. 다음을 위한 새 동력으로 2월이나 3월께 원래 멤버 1명을 더 영입할 생각도 하고 있었고요. 근데 나의 의사를 안 멤버들이 같이 그만두자는 결정을 내렸어요. 그렇게 조세호 씨의 도전이 멈추게 된 거죠. 조세호 씨는 행복한 기억만 남기고 안녕을 했어요. 본인도 제일 잘하는 모습만 보여주고 떠나서 어떻게 보면 가장 행복한 기억을 담고 있지 않을까 싶어요."

    -마지막까지 멤버 투입을 고려한 걸 보면 '무도'를 이어가려고 내부적으로 노력했네요.
    "멤버를 7명 체제로 만들고 호흡을 좀 더 쫀쫀하게 만들고 싶었어요. 사실 작년 11월 이전에 조세호 체제를 만들고 연말까지 7명 체제를 만들 계획이었는데 MBC 파업 때문에 늦어졌어요. 새로운 멤버들이 들어오면서 궁금증이 증폭되게 하면서 기존 멤버들과 차별적으로 가고 싶었는데 그게 실현되지 못하고 멈춰 아쉬워요."
     
    -다른 멤버들에겐 호칭이 편한 것 같은데 조세호 씨는 '세호 씨'라고 부르네요.
    "세호 씨와 세형 씨한테는 말을 못 놨어요. 혹시나 말을 놓게 되면 부탁을 쉽게, 많이 하게 될까 봐요. 막내들한테 말을 잘 안 놓는 편이에요. 그래서 아직도 말을 높여서 해요."
     
    -멤버들에게 전화도 자주 오죠.
    "전화가 왔길래 당장 목요일(매주 '무도' 녹화하던 날)에 섭외가 들어오면 하라고 했어요. 근데 세호· 세형· 재석 씨가 가을까지 목요일을 비워두고 있겠다고 하더라고요. 워낙 본인들한테는 큰 의미를 준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이라고 하더라고요. 종영 이후 첫 목요일 날 유재석 씨와 전화통화를 했어요. 둘 다 이상하더라고요. 13년 동안 항상 습관처럼 모였는데 이런 상황이 처음이니까요."
     
    -지난해 초 노홍철 씨 복귀와 관련한 이야기가 끊임없이 나왔었죠. 진실은 무엇인가요.
    "복귀를 위해 꾸준하게 노력했죠. 근데 홍철이가 마음을 열었을 땐 스케줄이 안 맞았고 그 기간이 1년 넘으니 합류가 어렵게 됐어요. 조세호 씨에게 그다음 기회가 넘어왔고요. 작년이 가요제를 할 시기였는데 '무도' 컨디션이 가요제를 할 만한 수준이 아니었어요. 멤버들 캐릭터도 부족하고 그렇다고 해서 그때만 형돈이에게 오라고 할 수도 없는 상황이었죠."
     
    -조세호 씨의 활약이 막판 '무도'에서 빛났어요.
    "새로운 재밌는 캐릭터가 시청자들이 가장 보고 싶은 부분이죠. 인물들이 주는 신선함이 크거든요. 작년 초 멤버가 5명이었어요. 결핍을 보였죠. 홍철이 자리가 누구의 자리가 되든 빨리 들어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그 자리를 세호 씨가 채워줬죠. 새로운 캐릭터고 재밌으니까 막판에 분량이 몰릴 수밖에 없었어요. 한편으로는 세호 씨가 너무 소진될까 봐 걱정됐어요."

    >>③에서 계속됩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
    장소=경리단길 테이블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