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11년 만에 챔스 결승행...레알 마드리드와 격돌

    리버풀, 11년 만에 챔스 결승행...레알 마드리드와 격돌

    [일간스포츠] 입력 2018.05.03 09:4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리버풀이 3일 AS로마를 따돌리고 11년 만에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 리버풀 트위터]

    리버풀이 3일 AS로마를 따돌리고 11년 만에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 리버풀 트위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11년 만에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은 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올림피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AS로마(이탈리아)와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원정 2차전에서 2-4 역전패를 당했다. 하지만 홈 1차전에서 5-2로 승리했던 리버풀은 1·2차전 합계 7-6을 기록, 2006-2007시즌 이후 11년 만에 결승에 올랐다.
     
    리버풀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27일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NSC 올림피스키 스타디움에서 우승을 다툰다. 리버풀은 2004-2005시즌 이후 13년 만에 우승을 노린다. 리버풀은 당시 전반을 0-3으로 뒤지다가 3-3 동점을 만든 뒤 승부차기 끝에 AC밀란(이탈리아)을 꺾어 ‘이스탄불 기적’이란 말을 만들어냈다.
     
    독일 출신 클롭 감독(왼쪽)이 리버풀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사진 리버풀 트위터]

    독일 출신 클롭 감독(왼쪽)이 리버풀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사진 리버풀 트위터]

     
    리버풀은 AS로마를 맞아 전반 9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AS로마 라자 나잉골란의 패스실수를 피루미누가 따냈고 사디오 마네가 왼발슛으로 마무리했다. 전반 15분 제임스 밀너의 자책골로 동점을 허용한 리버풀은 전반 26분 바이날둠의 헤딩골로 2-1로 앞서갔다.  
     
    AS로마는 후반에 추격전을 펼쳤다. 후반 7분 에딘 제코가 골키퍼 맞고 나온공을 재차 차넣어 2-2를 만들었다. 로마의 나잉골란은 후반 41분 중거리슛으로 만회골을 터트렸고,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앞서 AS로마는 바르셀로나(스페인)와 8강 원정 1차전에서 1-4로 졌지만 홈 2차전에 3-0으로 승리해 극적으로 4강에 올랐다. 하지만 이번엔 로마의 기적은 없었다.  
     
    리버풀 선수들이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후 라커룸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 리버풀 트위터]

    리버풀 선수들이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후 라커룸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사진 리버풀 트위터]

     
    한편 리버풀 모하메드 살라와 레알 마드리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결승에서 자존심 대결을 펼치게 됐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