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 감독 ”왕웨이중, 마운드 위에서 터프해”

    김경문 감독 ”왕웨이중, 마운드 위에서 터프해”

    [일간스포츠] 입력 2018.05.23 18: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최하위에 있는 NC지만 외인 투수 한 명은 잘 선택했다. 대만 출신 좌완 투수 왕웨이중 얘기다.
     
    왕웨이중은 올 시즌 등판한 여덟 경기에서 4승1패 평균자책점 2.16을 기록했다. 미국 무대에서 불펜으로만 나선 탓에 일곱 번째 등판 뒤 휴식기를 가졌다. 앞으로도 감당해야 할 문제다. 그러나 복귀전이던 수원 KT전에서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팀의 6-1 승리를 이끌었다. NC는 3연패를 끊었다.
     
    LG와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를 앞둔 23일 잠실구장. 훈련을 마치고 라커룸으로 들어가던 왕웨이중이 김경문 NC 감독에게 모자를 벗고 인사를 건넸다. 그가 시야에서 사라지자 김 감독은 흐뭇한 표정을 지어보이며 "성격은 차분한데 마운드에 올라가면 터프하다. (안타를)맞으면 쎄게 던지더라"며 운을 띄웠다. 물론 어떤 투수나 출루를 허용한 뒤엔 태세가 바뀐다. 그러나 베테랑 사령탑 눈에도 '싸움닭' 기질이 유독 눈에 잘 와닿은 것.   
     
    복귀전 뒤 몸에 큰 이상이 없었다고 한다. 김 감독은 "다행이다"고 했다. 그마저 문제가 생기면 NC는 버티기가 버겁다. 실제로 왕웨이중이 등판한 경기 뒤 세 경기에서 다시 연패에 빠졌다. '연패 스토퍼'라는 의미를 부여할 시점도 아니다. 1승을 기대할 수 있는 선발투수가 한 명 뿐이다. 사령탑도 탄식이 나온다.
     
    NC는 지난 20일 수원 KT전에서 주전 내야수 모창민이 부상을 당했다. 그래도 박석민, 권희동 등 주축 야수들이 복귀하며 전열 정비를 노리고 있다. 김 감독도 "(지금 시기를)극복해야 한다"는 짧은 말로 반등 의지를 드러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