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월드콘' 20년째 빙과 시장 1위

    롯데제과 '월드콘' 20년째 빙과 시장 1위

    [일간스포츠] 입력 2018.06.18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롯데제과는 올해 출시 32주년을 맞는 '월드콘'의 누적 매출액이 1조3500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1986년 3월에 첫선을 보인 월드콘은 출시 10년 만에 전체 빙과 시장에서 매출 1위로 오른 뒤 20년간 정상을 지키고 있다.

    월드콘의 매출은 출시 첫해 68억원을 기록했고, 지난해 매출액은 출시 첫해 대비 12배 이상 늘어난 약 850억원에 이른다.

    월드콘이 32년간 쌓은 누적 판매 기록은 29억 개에 달한다. 이는 제품을 일렬로 늘어놓을 경우 60만2100Km, 지구 둘레를 15바퀴 이상 돌 수 있는 규모다.

    롯데제과는 월드콘이 대한민국 대표 아이스크림으로 성장한 배경으로 변함없이 추구하는 맛과 크기, 디자인 등 품질의 차별화, 독창적인 광고와 홍보 전략을 꼽았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월드콘은 1986년 출시 때부터 콘의 맨 아랫부분에 초콜릿을 넣는 등 차별화 전략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무더위가 예상되는 올해 월드콘의 판매량은 전년에 비해 1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