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개 들고 공항 나타난 손흥민, ”마음이 좀 다쳤다”

    베개 들고 공항 나타난 손흥민, ”마음이 좀 다쳤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8.06.28 17:5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 SBS 슛포러브 캡처]

    [사진 SBS 슛포러브 캡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예선을 마치고 공항에 도착한 손흥민 선수가 16강에 진출하지 못한 아쉬움을 남겼다. 28일 ‘슛 포 러브’는 독일전 경기 후 공항에서 만난 대표팀 선수들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공항 입구에서 만난 손흥민은 베개를 품에 안은 채 인터뷰를 했다. 손흥민은 독일전에서 넣은 '마지막 골'에 대해 "저도 뛰면서 (라인 밖으로) 나가는 줄 알았는데, 일단 죽어라 뛰어야죠. 어쩌겠어요"라고 답했다. 자신이 볼의 속도를 따라잡을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했다는 뜻이다. 손흥민은 "처음에는 나가는 줄 알았어요. 볼이 바운드가 길어져서"라며 "되게 당황했어요. 저도"라고 말하며 활짝 웃었다.  
     
    "너무 잘했다"는 극찬이 이어지자 손흥민은 "너무 아쉽다. 제가 더 잘했어야 했는데"라고 말했다. 그는 "저 말고 다른 선수들을 많이 좋아해 달라"고 부탁했다. 손흥민은 자신에 대해 칭찬이 이어질 때 동료 선수들의 마음고생부터 떠올렸다. 손흥민은 "선수들 진짜 마음고생 많이 했다”“성용이 형부터 시작해서, 현수 형 민우 형 진짜 힘들었을 텐데 너무나도 잘해줘서 고맙다"며 "형들이 뒤에서 받쳐줘서 잘할 수 있었다"고 거듭 말했다. 
     
    [사진 SBS 슛포러브 캡처]

    [사진 SBS 슛포러브 캡처]

    [사진 SBS 슛포러브 캡처]

    [사진 SBS 슛포러브 캡처]

     
    '어디 다친 데 없냐?'고 묻자 손흥민은 "마음이 좀 다쳤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또다시 "왜, 잘했잖아요"라는 칭찬이 이어지자 또다시 동료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손흥민은 "저는 16강 8강 가면서 좋은 선수들을 못보여준다는 거 자체가 너무 아쉽다"며 "선수들이 너무 고생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감쌌다.
     
    손흥민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국민들에 대한 미안함을 내비쳤다. 그는“ 원하는 결과를 못 가져왔고, 많은 국민들의 기대에 부족했던 것을 안다”며 “하지만 밤마다 응원해준 팬들 덕분에 우리가 마지막 경기에서 잘할 수 있었다. 대한민국 축구팬들께 조금이나마 희망을 드린 것 같아 선수로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주장 기성용의 부상으로 독일전에서 주장 완장을 찬 손흥민은 이번 월드컵에서 두 대회 연속골과 함께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