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희·윤지혜 결혼 5개월 만에 득녀

    이원희·윤지혜 결혼 5개월 만에 득녀

    [일간스포츠] 입력 2018.07.17 16: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국가대표 출신' 부부 이원희(37)·윤지혜(35)가 결혼 5개월 만에 득녀했다.
     
     
    [사진 윤지혜 인스타그램]

    [사진 윤지혜 인스타그램]

    탁구 국가대표 출신 윤지혜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판이 고생했어요. 이예하 세상에 태어나줘서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갓 태어난 딸의 사진을 올렸다. 윤지혜는 전날(16일) 딸을 출산했다. 
     
     
    유도 국가대표 출신 이원희가 탁구 국가대표 출신 윤지혜와 결혼식을 올렸다. [연합뉴스]

    유도 국가대표 출신 이원희가 탁구 국가대표 출신 윤지혜와 결혼식을 올렸다. [연합뉴스]

    윤지혜는 지난 5월 유도 국가대표 출신 이원희와 결혼식을 올렸다. 둘은 2003년 한국마사회 소속 선수로 처음 만나 선후배로 지내다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원희는 한국 유도 사상 최초로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안게임, 아시아선수권 등 4개 메이저 대회를 제패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한국 유도의 간판이었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남자 73㎏급에서 결승전까지 거침없는 한판승으로 한국 선수단 1호 금메달의 주인공이 되면서 선수 시절 '한판승 사나이'로 불렸다.  
     
    그는 은퇴 후 TV 해설가를 거쳐 2011년부터 모교인 용인대에서 유도경기지도학과 교수를 맡고 있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여자 대표팀 코치를 지냈다.  
     
    윤지혜는 2004년 세계선수권대회에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현재 초등학교 탁구 코치로 활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원희는 지난 2008년 골프 선수 김미현(41)과 결혼해 2009년 아들을 얻었다. 2012년 이혼한 뒤 윤지혜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