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측 ”나나, 일방적 계약 해지 불법…책임감 가지길” [공식]

    '사자' 측 ”나나, 일방적 계약 해지 불법…책임감 가지길” [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18.08.23 17:48 수정 2018.08.23 17:5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드라마 '사자' 측이 나나의 계약 해지 통보가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사자' 제작사 빅토리콘텐츠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나나와 당사가 체결한 계약기간 종료일은 16부작인 '사자' 방영이 마무리되는 시점"이라며 "일방적인 내용증명만으로 현시점에서 적법하게 출연 계약을 해지할 권한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나나의 소속사 관계자는 일간스포츠에 "'사자' 측에 계약해지 통보서를 보낸 것은 사실이다. 빅토리콘텐츠 측에 출연계약 해지 통보서를 발송했고, 빅토리와 드라마 출연계약 관계는 해지통보에 의해 적법하게 종료됐다. 이후 법률대리인을 통해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제작사는 "나나는 25일 대본리딩, 27일 촬영재개, 10월 말 촬영 종료 일정에 여자주인공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성실히 임해줄 것을 기대한다"면서 계약 해지를 부정했다. 또 "당사는 출연료를 지급하고 나나의 소속사와 지속적으로 촬영 재개에 관해 협의하는 등 '사자' 촬영과 관련해 역할과 의무를 다했다"고 주장했다.

    나나는 지난해 8월부터 캐스팅을 확정 짓고 '사자' 제작을 기다려왔다. 하지만 연이은 문제들로 제작 난항을 맞았다. 장태유 PD가 합류하며 본격적인 촬영을 시작했으나 5월 10일 촬영이 중단됐다. 총 16부 중 4회 분량이 촬영된 상황. 제작 중단의 원인을 두고 갈등을 겪었다. 사태 장기화를 우려한 제작사는 김재홍 PD를 새 수장으로 발탁하고 촬영 재개를 위해 움직였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보도자료』일방적인 사자 출연 계약 해지 통지는 불법(공식입장)

    우선, 사자에 출연하는 모든 배우들과 스탭들에게 오는 27일에 촬영을 재개하는데 협조해 주신 점 깊이 감사드립니다.

    당사는 출연료를 지급하고 나나의 소속사와 지속적으로 촬영재개에 관해 협의하는 등 ‘사자’ 촬영과 관련해 역할과 의무를 다했음을 밝힙니다.

    나나와 당사가 체결한 계약기간 종료일은 16부작인 ‘사자’ 방영이 마무리 되는 시점으로, 나나는 일방적 내용증명만으로 현시점에서 적법하게 출연계약을 해지할 권한이 없습니다.

    나나는 25일 대본리딩, 27일 촬영재개, 10월말 촬영종료일정에 여자주인공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성실히 임해줄 것을 기대합니다.(끝)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