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선아·이이경, MBC '붉은달 푸른해' 주인공 확정

    [단독]김선아·이이경, MBC '붉은달 푸른해' 주인공 확정

    [일간스포츠] 입력 2018.09.28 13:30 수정 2018.09.28 18: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김선아와 이이경이 '붉은달 푸른해' 주인공으로 확정됐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28일 일간스포츠에 "김선아와 이이경이 MBC 새 수목극 '붉은달 푸른해' 주인공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현재 방영 중인 '내 뒤에 테리우스' 후속작이다.

    '붉은달 푸른해'는 인생을 송두리째 바꾸기에는 너무나 짧은 순간 겪은 사고로 인해 시작, 여러 사건과 마주하며 진실을 파헤치는 과정을 담아낸다.

    김선아는 극 중 새봄누리 아동센터 아동 상담가 차우경으로 분한다. 만족스런 직장, 자상하고 능력 있는 남편, 다정다감한 딸, 곧 태어날 둘째까지 행복의 절정이던 중 큰 사건에 휘말리며 견고한 삶의 균열을 맞는다. 이 과정이 16부(중간 광고 포함 32부)에 촘촘하게 채워지며 극의 긴장감을 전해줄 예정이다.

    이이경은 강력계 형사 강지헌을 연기한다. 다소 건들건들하고 사명감이나 정의감이 뚜렷이 드러나 보이지도 않는다. 언뜻 보기엔 경찰보다는 허우대 멀쩡한 백수 이미지지만 지금껏 강력계 생활을 별 문제없이 해 온 걸 보면 나름 성실한 경찰관. 뭔가 하나 꽂히면 고도의 집중력과 집착을 발휘하는 의외의 면이 있는 인물이다. 

    특히 이이경은 '붉은달 푸른해'로 지상파 미니시리즈 첫 남자 주인공 역할을 따내 김선아와 어떠한 시너지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붉은달 푸른해'는 드라마 '마의' '투윅스' '트라이앵글' '화정' 등을 연출한 최정규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사랑도 돈이 되나요' '케세라세라' '늪' 등을 쓴 도현정 작가가 대본을 맡는다. 오는 11월 첫 방송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