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김세의 전 기자 인터뷰 조작 5건 확인”

    MBC “김세의 전 기자 인터뷰 조작 5건 확인”

    [일간스포츠] 입력 2018.10.01 22:3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MBC 정상화위원회(이하 정상화위)는 지난 8월 퇴직한 김세의 전 기자의 재직 시절 리포트 5건에서 인터뷰 조작이 확인됐다고 1일 밝혔다.  
     
     
    김세의 기자. [사진 MBC]

    김세의 기자. [사진 MBC]

    정상화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11~2016년 김 전 기자가 취재기자로 근무하며 보도한 인터뷰 13개를 조사한 결과 7개가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지하철 안에서 배낭을 맨 승객들에게 불편을 호소하는 내용의 음성은 MBC 취재 차량 운전 기사 목소리로 드러났다고 MBC 정상화위원회가 밝혔다. [사진 MBC]

    지하철 안에서 배낭을 맨 승객들에게 불편을 호소하는 내용의 음성은 MBC 취재 차량 운전 기사 목소리로 드러났다고 MBC 정상화위원회가 밝혔다. [사진 MBC]

    정상화위에 따르면 조작이 확인된 리포트 5건은 <아쉬운 ‘배낭 예절’ ‥ ‘대중교통 에티켓 지키기’>(2011. 10. 23.), <추석선물세트 가격 천차만별, 동일제품도 최대 74% 격차>(2015. 9. 23.), <애플 수리고객 불만 폭주, 서비스업체 불공정 약관 탓>(2016. 4. 21.), <납품업체는 봉? 아직 못 고친 대형마트 ‘갑질’>(2016. 5. 18.), <불황에 장사없다, 먹거리도 가격인하 행렬>(2016. 7. 21.) 이다.
     
     
    MBC정상화위원회는 납품업체 직원이 타사 물품을 강제로 정리하는 모습으로 묘사된 화면은 일상적인 정리 장면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사진 MBC]

    MBC정상화위원회는 납품업체 직원이 타사 물품을 강제로 정리하는 모습으로 묘사된 화면은 일상적인 정리 장면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사진 MBC]

    정상화위가 밝힌 사례는 ▶취재 차량 기사에게 인터뷰 연출시켜 리포트 ▶현장 영상 왜곡해 설명하고 정체불명의 인터뷰 삽입 ▶백화점·마트 직원을 고객으로 조작해 인터뷰 ▶홍보 대행사·마트 직원을 고객으로 조작해 인터뷰 ▶정체불명의 인터뷰 삽입해 고객 항의 장면 조작 등이다.
     
    정상화위는 “인터뷰 조작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기자 본인에 대한 조사가 필요했으나 김 전 기자는 조사 불응으로 일관하며 사실 확인을 방해했다”며 “제기된 의혹을 검증하기 위해 사내 시스템에 보관된 영상자료를 확인하고 해당 보도와 관련된 직원들의 증언을 청취하는 등의 방법으로 당시 보도된 인터뷰가 조작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기자는 지난 8월 1일 MBC에 사직서를 낸 뒤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보수 성향의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그는 당시 “지난해 12월 7일 최승호 사장 취임 이후 나를 비롯해 80여명 직원이 마이크를 빼앗기고 취재업무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