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은, 부친 사기 가담 혐의 벗었다…불기소 의견

    예은, 부친 사기 가담 혐의 벗었다…불기소 의견

    [일간스포츠] 입력 2018.10.07 09:55 수정 2018.10.07 09:5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부친의 사기 혐의에 연루됐던 그룹 원더걸스 출신 예은(박예은)이 혐의를 벗었다.

    7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예은과 아버지 박영균 목사의 사기 혐의 사건 수사를 마무리하고 박 목사만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예은에게는 사기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박 목사는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한다는 명목으로 신도들에게 20억 원 가량 투자금을 받았지만 사업을 진행하지 않고 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투자자들은 박 목사와 예은을 함께 고소하면서 "예은도 사업설명회 형식의 모임에 참여한 적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 예은이 박 목사와 사기 범행을 공모하거나 투자금을 건네받은 사실이 없음을 확인하고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박 목사는 지난해 교인 150여 명의 돈 190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구속기소 돼 1·2심에서 징역 6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예은은 2007년 원더걸스로 데뷔했다. 지난해 1월 해체 후 아메바컬쳐로 이적해 핫펠트라는 예명으로 활동 중이다. 올 하반기 정규 앨범 발매 계획이 예정됐지만 이번 사건으로 인해 차질이 생겼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