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IS] 쌈디, SNS라이브 욕설 논란 사과…갑론을박 여전

    [종합IS] 쌈디, SNS라이브 욕설 논란 사과…갑론을박 여전

    [일간스포츠] 입력 2018.10.09 20:0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래퍼 쌈디(사이먼 도미닉)가 개인 SNS라이브에서 욕설과 함께 강한 불쾌감을 표해 논란이 일었다. 사과문을 올렸지만 "개인 방송에서한 사적인 발언"이라는 옹호와 "그래도 공인인데 경솔했다"는 지적 등 다양한 네티즌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쌈디는 9일 DJ웨건과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열고 팬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했다. DJ웨건의 신곡을 홍보하며 이야기를 하던 중, 일부 댓글을 보고 분노를 참지 못하고 비속어를 섞어 응답했다.

    "웨건 노래 X나 좋단 말야. 인맥 힙합이라고 X랄하고 있는데 뭔 X랄 이냐. 인맥이 X나 넓으니까 인맥 힙합하는 거지. 얘가 XX 인맥이 없을 것 같아? 짜증 난다. 그냥 들어라. 듣기 싫으면 듣지 말든가. 음악 하는 사람들 XX으로 보이나 봐. XX 쉽게 만드는 줄 알아 음악을? 그냥 듣기 싫음 듣지마. 짜증 나니까"라고 강한 불쾌감을 표하며 "취해서 얘기하는 게 아니라 난 항상 얘기하고 싶었어"라고 말했다. 쌈디의 거친 언행에 주변 인물들이 당황하는 모습이 찍히기도 했다.

    논란이 번지자, 쌈디는 "지난 밤 인스타라이브를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과 욕설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인스타그램에 반성문을 올렸다.

    하지만 반성문을 올린 후에도 네티즌의 설전은 계속되고 있다. 특히 쌈디가 MBC '나 혼자 산다' 출연 이후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어 논란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팬들이 보는 라이브인데 욕설이 과했다"는 지적과 "개인 공간에서 팬과 소통한 것이니 문제가 없다"는 반응이 맞서고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