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울분에···이재명 ”내 핑계 댄 공무원 엄정조사”

    이국종 울분에···이재명 ”내 핑계 댄 공무원 엄정조사”

    [일간스포츠] 입력 2018.10.22 18:2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재명 경기지사(왼쪽)과 이국종 아주대학병원 권역외상센터 교수(오른쪽) [뉴스1,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지사(왼쪽)과 이국종 아주대학병원 권역외상센터 교수(오른쪽) [뉴스1,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지사가 '닥터헬기 소음민원'을 언급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이 지사는 22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이국종 아주대학병원 권역외상센터 교수의 인터뷰 기사를 링크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트위터 글에서 "소음 민원 때문에 생명을 다루는 응급헬기 이착륙에 딴지 거는 공무원이라니…더구나 신임 지사 핑계까지"라며 "(응급헬기에 딴지 건 공무원은) 이재명의 '생명안전중시' 도정 철학을 이해 못 하거나 정신 못 차린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교수에) 사과드리며 엄정 조사해 재발을 막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이 교수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응급환자를 태우러 출동하는 헬리콥터 소리가 시끄럽다는 소음신고가 들어와 현장에서 굉장히 힘들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관련기사
    이 교수는 야간 출동 당시 항공대원이 소방상황실로부터 '병원 인근 아파트에서 소음 민원이 계속 들어오니 주의하라'는 메시지를 받거나 민원인들로부터 직접 전화를 받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원 하시는 분들의 입장이 이해 안 되는 건 아니지만, 그러면 (닥터헬기 사용) 하지 말라는 소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그는 "민원인들에게 '이분하고 상의하라'며 항공대원들의 개인 전화번호를 직접 알려주는 소방공무원도 있다"며 소방공무원들의 무책임함을 지적했다. 이 교수는 "(소방공무원이) '이번에 선출된 그분은 이런 걸 싫어하신다. 언론에 예민하다'며 제일 윗선의 핑계를 댄다"며 "그것 말고도 다 윗사람 핑계를 대면서 안 하는 게 매우 많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그는 '주택가를 피해 헬기 경로를 바꿔 비행하면 안 되나'라는 질문에는 회전익 항공기의 특징상 강풍에 휘말릴 경우 모두 추락해 사망할 수밖에 없다며 "소음 피해서 돌아서 가라고 말하는 건 죽으라는 소리"라고 답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트위터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 트위터 캡처]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