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여행” 루니, 잉글랜드 은퇴경기서 3-0 유종의 미

    ”잊지 못할 여행” 루니, 잉글랜드 은퇴경기서 3-0 유종의 미

    [일간스포츠] 입력 2018.11.16 08:1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공격수 루니가 16일 미국과 평가전에서 대표팀 은퇴경기를 치렀다. [루니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공격수 루니가 16일 미국과 평가전에서 대표팀 은퇴경기를 치렀다. [루니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공격수 웨인 루니(33·DC유나이티드)가 대표팀 은퇴경기에서 승리하면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잉글랜드축구대표팀은 16일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미국과 평가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루니의 대표팀 고별전이었다.
     
    루니는 2-0으로 앞선 후반 12분 교체출전했다. 6만8000여 관중들의 기립박수가 터졌다. 루니는 등번호 10번을 달고 주장완장을 찼다. 루니는 후반 25분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정면이었다. 비록 골을 넣지 못했지만 팀승리에 기여했다. 잉글랜드는 이날 린가드, 알렉산더 아놀드, 윌슨의 릴레이골로 이겼다.  
     
    잉글랜드와 미국 선수들은 루니를 위해 입장 때 도열해 박수를 보내는 '가드 오브 아너(guard of honour)' 행사를 했다. 경기 중 팬이 난입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루니는 지난해 8월 A매치 119경기에 출전해 잉글랜드 역대 최다골(53골) 기록을 남기고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주포로 활약했던 루니는 미국프로축구 DC 유나이티드에서 뛰고 있다.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은 루니를 불러 고별전을 치를 수 있도록 배려했다.
     
    루니는 경기 후 SNS를 통해 "오늘밤과 지난 몇년간 응원해준 잉글랜드 팬들에게 감사하다. 결코 잊지 못할 여행이었다"고 적었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는 "기회를 준 잉글랜드축구협회와 사우스게이트 감독에게 감사하다. 좋은 방식으로 국가대표 경력을 마쳤다"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