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중국 정부 눈치보나…SNS에 “대만은 중국땅”

    판빙빙 중국 정부 눈치보나…SNS에 “대만은 중국땅”

    [일간스포츠] 입력 2018.11.18 20:3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판빙빙(왼쪽)이 웨이보에 올린 글과 그림(오른쪽) [일간스포츠, 판빙빙의 웨이보 캡처=연합뉴스]

    판빙빙(왼쪽)이 웨이보에 올린 글과 그림(오른쪽) [일간스포츠, 판빙빙의 웨이보 캡처=연합뉴스]

    탈세 논란에 휩싸인 뒤 연일 구설에 오르고 있는 판빙빙이 이번에는 중국 공산당을 옹호하는 입장을 냈다. 탈세로 거액의 추징금을 납부한 뒤 여전히 중국 정부에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대만 연합보에 따르면 판빙빙은 17일 밤 자신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중국, 조금이라도 줄어들어선 안 된다"는 메시지를 올렸다. 이와 함께 중국 영토 수호의 의지를 외치는 중국 공산주의청년단의 글과 그림을 함께 올렸다. 이는 대만 독립에 반대하는 중국의 공산당 입장을 대변한 것이다.  
     
    최근 중국에서는 대만의 독립 문제를 두고 여론 내 갈등이 일고 있다. 앞서 지난 16일 타이베이에서 치러진 제55회 금마장 시상식에서 한 수상자가 대만 독립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쟁이 시작했다. 당시 금마장에서 다큐멘터리 작품상을 받은푸위 감독은 "우리나라(대만)가 국제 사회에서 하나의 개체로 인정받는 날이 오기를 원한다"는 소감을 밝히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이에 중국 네티즌은 "대만은 중국 땅"이라면서 푸위 감독 주장에 반박했다. 이러한 가운데 판빙빙이 "중국은 조금도 작아질 수 없다"며 중국의 영토를 수호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여기에 중국 여배우 유역비까지 판빙빙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르며, 중국 스타들까지 여론에 합류하는 분위기다.  
     
    한편 일각에서는 탈세 논란 후 침묵을 지키던 판빙빙이 정치 논쟁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정부의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