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희' 배종옥이 밝힌 #노희경 #연극 #소녀감성

    [종합] '정희' 배종옥이 밝힌 #노희경 #연극 #소녀감성

    [일간스포츠] 입력 2018.11.21 13:5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정희' 배종옥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배종옥은 21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종옥은 "김신영 씨를 꼭 뵙고 싶어 제가 먼저 라디오에 나가고 싶다고 제의를 했다"며 "양평으로 이사를 가면서 라디오를 요즘 많이 듣는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에 DJ 김신영은 "보통은 저희가 섭외를 위해 질척거리는데"라고 물었고, 배종옥은 "아니다. 저는 '정희'를 유익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재미있는 것도 유익이지 않나"고 답했다. 김신영은 "처음 듣는 어휘다"고 좋아해 웃음을 안겼다.

    최근작인 드라마 '라이브' 이야기가 나왔다. 배종옥은 '노희경 작가의 작품에 가장 많이 출연한 배우다'는 말에 "실제로 많이 했다. 그래서 페르소나라는 말도 많이 들었다"며 "노희경 작가님 작품을 하면서 좋은 일들도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노희경 작가님은 일단 작품을 일찍 주신다. 작품에 쫓겨서 촬영을 못하는 일이 없다. 쪽대본이 전혀 없다. 오히려 대본이 먼저 나와서 배우들에게 고민할 시간을 많이 주신다. 그래서 작품이 더 좋아지는 게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어릴 땐 말수가 적었다고. 배종옥은 "그래서 연극영화과에 진학할 때 가족들이 모두 놀랐다. 고등학교 때도 특별활동부에서 연극부를 했지만 가족들은 몰랐다. 연기는 가족들 앞에서 할 수 있는게 아니지 않나"고 웃었다.

    지난 6일 막이 오른 연극 '진실X거짓'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배종옥은 "의사면서 가정주부 역할인데, 극 자체가 재미있다. '당신이 친구 남편의 불륜을 목격했다면 친구에게 침묵할 것인가 혹은 말하는가'로 시작한다. 그것과 관련해 치열한 공방이 펼쳐진다"고 설명했다.

    배종옥은 또 "'말하면 돼'와 '말하지 않으면 돼'라는 두 가지 결론을 가지고 100분을 쉴 틈 없이 달린다. 표면적으로는 불륜의 이야기지만, 내면적으로는 삶의 전반적인 이야기를 다룬다"고 덧붙였다. 극 중 배종옥은 불륜 사실을 말하는 게 좋다는 입장이라고. 그는 "불륜을 아무리 말해도 상대는 믿지 않는다. 그래서 '내가 아무리 진실을 말해도 자기가 믿고 싶지 않으면 거짓이라고 생각한다'는 포인트에 확 끌렸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배종옥은 연극만의 매력으로 "연극은 놓을 수 없는 것 같다. 연극 연기란 게 너무 매력 있다. 살아있고, 멈출 수 없고, 무대에 오르면 끝까지 해내야 한다는 것들이 무대라는 매력을 한층 살려주는 것 같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의외의 소녀감성을 드러내기도 했다. 배종옥은 '안방이 온통 핑크색이다'라는 질문에 "원래 저는 그린으로 가고 싶었는데, 인테리어 하시는 분이 핑크가 따뜻한 느낌을 준다고 제안해주셨다. 8~9년 정도 썼는데 괜찮더라"면서 "솔직히 소녀감성은 아니지만, 곰인형과 천사인형을 모으기는 한다. 집안 곳곳에 천사들이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