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 사기 의혹' 도끼 ”도의적 책임 안고 변제하기로 합의”

    '모친 사기 의혹' 도끼 ”도의적 책임 안고 변제하기로 합의”

    [일간스포츠] 입력 2018.11.27 17:4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래퍼 도끼가 어머니의 1000만 원 사기 의혹에 대해 추가 입장을 밝혔다.

    도끼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젯밤 이후 피해자분과 연락이 닿아서 서로 오해했던 부분들을 풀었고 아들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안고 피해자분에게 변제하기로 했으며 최종적으로 오늘 원만히 합의하게 됐습니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도끼 어머니가 20년 전 중학교 동창 A씨에게 1000여만 원을 빌려 간 뒤 아직까지 갚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도끼는 이 1000만 원에 대해 "2002년 부모님이 운영하시던 레스토랑이 광우병 루머로 경영난을 겪어 16년 전 파산하게 됐습니다. 1000만 원의 채무는 직원들의 월급을 지급하기 위함이었습니다"고 설명했다.

    전날 도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기 의혹에 대해 해명하며 "1000만 원이 적지 않은 돈이지만, 내 한 달 밥값과 비슷하다. 1000만 원으로 우리 인생이 바뀌겠나"라고 말해 경솔하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피해자를 만나 합의했다는 추가 해명이 이런 여론을 잠재울지 관심이 쏠린다.

    도끼 해명 전문.

    안녕하세요. 도끼입니다. 2002년에 부모님이 운영하시던 레스토랑이 광우병 루머로 경영난을 겪어 16년 전 파산하게 됐습니다. 1000만 원의 채무는 직원들의 월급을 지급하기 위함이었으며, 기사가 터진 뒤에야 이 같은 채무 사실을 저는 알게 됐습니다. 어젯밤 이후 피해자분과 연락이 닿아서 서로 오해했던 부분들을 풀었고 아들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안고 피해자분에게 변제하기로 했으며 최종적으로 오늘 원만히 합의하게 됐습니다. 걱정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