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예대상] 배정남·봉태규·정채연·화사&로꼬, 핫이슈 예능인상

    [KBS 연예대상] 배정남·봉태규·정채연·화사&로꼬, 핫이슈 예능인상

    [일간스포츠] 입력 2018.12.22 23:2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정남·봉태규·정채연·화사&로꼬가 올해 핫했던 예능인으로 선정됐다.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2018 KBS 연예대상이 열렸다. 신현준·윤시윤·설현이 사회를 맡았다.

    배정남·봉태규·정채연·화사&로꼬가 2018 핫이슈 예능인상을 받았다. 배정남은 "감사합니다. TV로 보다가 이 자리에 올줄은 꿈에도 몰랐다. 거기다 상까지 주시고 감사드린다. '1%의 우정'으로 시작해서 '거기가 어딘데??'까지 많은 추억을 쌓았다. 예능 초보인 저를 안정환 형님이 이끌어 주시고 챙겨주셨다. 너무 감사한 분이 많은데 가슴 깊이 잊지 않고 보답하겠다. 시청자분들께 조금이나마 웃음과 행복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봉태규는 "상을 받게 될줄 몰랐다. 대리수상인 것 같다. 시하가 받아야하는 상인데 제가 대신 받은 것 같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스태프가 고생하는 프로그램이다. PD님과 작가님들, VJ 촬영팀들 고생을 많이 하는데 생각하니까 울컥한다. 무엇보다도 시하한테 고맙고 뜻하지 않게 연예인 남편을 둬서 고생하는 하시시박 작가님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마마무 화사는 "올해 '건반위의 하이에나'로 시작해 너무나도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이 자리에 없지만 로꼬 오빠 너무나도 행복한 추억을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 무무들 고맙고 가족들 고맙다"고 전했다.

    다이아 정채연은 "연예대상이 처음인데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 '투 제니'라는 작품으로 상을 받게 됐다. 앞으로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