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김강우·채시라·이유리, 최우수연기상 ”잊지 못할 작품”

    [MBC 연기대상] 김강우·채시라·이유리, 최우수연기상 ”잊지 못할 작품”

    [일간스포츠] 입력 2018.12.30 23:3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강우, 채시라, 이유리가 '2018 MBC 연기대상' 최우수연기상 주말극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30일 오후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2018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용만, 배우 서현이 진행을 맡았다.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활약한 배우 김강우가 남자 최우수연기상 주말극 부문을 수상했다. "여러분들 덕분에 끝까지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다. 지금까지 많은 인물을 연기했지만,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작품인 것 같다. 오혁이란 캐릭터를 마음속 깊이 좋아했던 것 같다. 잊지 못할 캐릭터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파트너였던 유이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여자 최우수연기상 주말극 부문은 공동 수상이었다.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와 '숨바꼭질' 이유리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유리는 "2014년 MBC에서 대상을 받았었는데 4년 만에 다시 왔는데 또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채시라는 "집에 트로피가 4개 정도 있는데 모양이 변하지 않아 좋다. MBC에서 대상을 두 번 받은 행운의 배우이기도 하다. 16년 만에 '이별이 떠났다'를 택하면서 MBC에 다시 출연하게 됐을 때 많은 생각이 들었다. 이번에 좋은 배우들과 제작진을 만나 행복했다"면서 끝으로 자신의 매니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