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감우성·김선아, 공동 대상… 커플상까지 '2관왕'[종합]

    [SBS 연기대상]감우성·김선아, 공동 대상… 커플상까지 '2관왕'[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9.01.01 01:28 수정 2019.01.01 01:3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키스 먼저 할까요?'의 두 주역 감우성과 김선아가 공동 대상을 수상했다. 베스트커플상까지 2관왕이다.

    감우성·김선아는 31일 서울 상암동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8 SBS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로 공동 대상을 받았다.

    먼저 김선아는 "너무너무 큰 선물을 1월 1일부터 주신 것 같다. 예지원 씨가 촬영장에서 저만 보면 '순진아' 하고 울었는데 너무 감사하다. 감독님도 대장으로서 현장을 잘 이끌어 주시고 마지막까지 힘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내일 굿모닝 할 수 있도록 오늘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여러분들도 행복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감우성은 "사실 너무 큰 상이라 와닿지가 않는다. 조금 전부터 심장이 많이 뛰기 시작했다. (김선아와) 둘이 같이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바람대로 돼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제가 개띠이다 보니까 2018년 한 해는 저에게 뜻깊은 해였다. '키스 먼저 할까요?' 팀을 만난 게 저한테는 큰 행운인 것 같다"며 "모든 상의 크기는 똑같은 것 같다. 이 자리에 초대받으신 배우분들, 저를 포함해 모두가 복받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모든분들 다 응원하겠다. 여러분 기억 속에 오래 머물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우수상은 총 7명에게 돌아갔다. 이제훈·신혜선은 각각 '여우각시별'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로 월화극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제훈은 "'여우각시별'을 통해 매주 시청자분들을 만난다는 설레임으로 힘들지만 열심히 촬영한 것 같다. 솔직히 제가 최우수상을 받을 만큼 연기를 잘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항상 부족한 게 너무 많았는데, 그럴 때마다 함께했던 스태프들과 상대 배우분들이 진짜 잘 받아주셨다. 그분들을 대신해서 상을 받는 게 아닐까 한다"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신혜선은 "사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작품에서 설이라는 역을 만난 것만으로도 선물 같았는데, 이렇게 상까지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제가 설이를 연기하면서 위안을 참 많이 받았다. 설이처럼 나를 위한 행복이 무엇인가를 생각하게끔 한 작품인 것 같다. 저와 함께 연기해준 분들 너무 고생 많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수목극 부문은 '황후의 품격'에 출연 중인 3인방이 최우수상을 휩쓸었다. 최진혁은 "일단 '황후의 품격'으로 상을 받게 돼서 진심으로 영광스럽다. 심적으로, 몸적으로 힘들었는데 열심히 하라고 무거운 상 주신 것 같다. 앞으로도 진심으로 연기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성록은 "일단 기분이 좋다. 드라마도 많이 사랑받고 있고, 행운이 많은 것 같다. 편견을 깨는 상상력을 가지고 있고, 또 그걸 나눌 수 있는 연출자와 함께 작업을 한다는 건 배우 입장에서 정말 행복하다"며 "저는 이런 캐릭터 못 해볼 줄 알았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울컥했다.

    장나라는 "정말 감사하다. 먼저 드라마 시작할 때 김순옥 작가님께서 저에게 남들보다 뛰어나지 않고, 작은 여자아이가 소위 권력으로 사람들을 깨부시는 드라마라고 해서 심장이 두근두근했다. 오써니라는 역을 할 수 있게 돼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김재원과 '시크릿 마더' 송윤아도 주말·일일극 최우수상 연기상을 받았다. 김재원은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좋은 작품, 좋은 연기자가 돼서 이 상의 값어치를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송윤아도 "'시크릿 마더'라는 작품으로 작품을 주셨는데, 사실 그 드라마를 하면서 저는 내가 아직까지 얼마나 많이 부족한지를 깨달았다. 그래서 그 시간이 마냥 좋지만은 않았다. 힘들고 조금은 버거웠는데 그때마다 현장에서 함께해줬던 많은 스태프들, 배우분들이 함께해주셔서 부족함을 딛고 극복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잊지 않겠다. 이 상은 제가 잘해서 주신 상이 아니라 그런 못난 마음을 다시 한 번 다지고, 극복하고 새롭게 또 도전하고 더 잘하라는 의미로 주신 상이라고 생각한다. 잘하겠다"고 말했다.

    우수상은 6명의 배우들이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과 '여우각시별' 채수빈이 월화극,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 서지혜가 수목극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주말·일일극 부문 우수상은 '미스 마:복수의 여신' 정웅인과 '시크릿 마더' 김소연에게 돌아갔다.

    생애 한 번뿐인 신인상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안효섭과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이 수상했다. 베스트커플상의 영광은 '키스 먼저 할까요?'의 감우성·김선아가 차지했으며, '여우각시별'이 작품상을 받았다.

    2018 SBS 연기대상은 올해 가장 큰 활약을 보인 배우들에게 상을 주는 자리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 신인상=안효섭('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이유영('친애하는 판사님께')
    ▲ 캐릭터상=신성록 봉태규 박기웅 윤종훈('리턴')
    ▲ 조연상=임원희('기름진 멜로') 예지원('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키스 먼저 할까요?')
    ▲ 베스트커플상=감우성 김선아('키스 먼저 할까요?')
    ▲ 작품상='여우각시별'
    ▲ 청소년 연기상=박시은('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 우수상(주말·일일극)=정웅인('미스마:복수의 여신') 김소연('시크릿 마더')
    ▲ 우수상(수목극)=윤시윤('친애하는 판사님께') 서지혜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
    ▲ 우수상(월화극)=양세종('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채수빈('여우각시별')
    ▲ 프로듀서상=엄기준('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 남상미('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 최우수상(주말·일일극)=김재원('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송윤아 ('시크릿 마더')
    ▲ 최우수상(수목극)=최진혁 신성록 장나라('황후의 품격')
    ▲ 최우수상(월화극)=이제훈('여우각시별') 신혜선('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 대상=감우성 김선아('키스 먼저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