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핸드볼협회장, 남북 단일팀 격려...”성적 중요하지 않다”

    최태원 핸드볼협회장, 남북 단일팀 격려...”성적 중요하지 않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01.10 10:11 수정 2019.01.10 14: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대한핸드볼협회 수장 최태원(59) SK그룹 회장이 세계선수권 개막을 앞둔 남자 핸드볼 남북 단일팀을 직접 격려했다. 핸드볼 외교도 펼쳤다.
     
    최 회장은 지난 9일, 독일 베를린을 향해 떠났다. 11일(한국시간)부터 개막하는 2019 세계남자핸드볼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선수단을 찾아 격려하기 위해서다. 이번 대회는 사상 처음으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해 참가하기에, 대회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최 회장도 가장 먼저 선수단을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단일팀 숙소를 방문했고, 선수와 코치진과 시간을 보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단일팀으로 출전하는 여러분을 보니 뿌듯하다"고 선수단을 반긴 뒤 세 가지 당부를 전했다. "첫 번째는 다치지 말고, 두 번째는 즐겁고 행복하게 핸드볼을 하고, 세 번째는 보는 사람도 핸드볼을 통해 행복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 그리고 "좋은 성적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핸드볼 발전을 위해 투자와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는 최 회장 행보의 지론과 배경이 엿보였다.
     
    최 회장은 11일 오전 2시15분에 열리는 독일과 개막전을 직접 찾아 관전한다. 개막식 행사에 참석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핫산 무스타파 국제핸드볼연맹(IHF) 회장 등과 만나 활발한 핸드볼 외교전을 펼칠 예정이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