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판서 어떻게 살려고…” 심석희 폭로 압박한 전명규

    ”얼음판서 어떻게 살려고…” 심석희 폭로 압박한 전명규

    [일간스포츠] 입력 2019.01.17 08: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왼쪽)과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 [중앙포토]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왼쪽)과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 [중앙포토]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의 폭로를 막으려 했다는 의혹이 또 다시 제기됐다. 전 전 부회장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 파일도 추가로 공개됐다. 추가 공개된 녹취 파일은 지난해 10월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 때 공개됐던 녹취 파일과 다른 것으로 더 구체적인 정황이 담겼다.  
     
    SBS가 16일 공개한 녹취 파일에 따르면 전 전 부회장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선수 폭행 혐의를 무마하기 위해 다른 선수들에게 피해자들을 회유하고, 압박하라며 구체적 방법을 제시했다. 또 측근들에게 조 전 코치를 형량을 줄어이기 위한 탄원서도 쓰라고 지시했다. 그는 “(피해자)와 제일 친한 애를 찾아봐야지”라면서 “가장 가까운 애(피해자 친구)를 (찾아서), 걔를 골머리 아프게 만들어야 해”라고 말했다. 
     
    또 피해자의 남자 친구 등 피해자 측 지인들을 찾아가 피해자가 소송 취하를 할 수 있게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SBS측은 전했다. 녹취파일에서 전 전 부회장은 “(조재범이) 구속됐잖아. ‘너희(피해자들) 이제 그만해야지’라는 말을 누군가 해줘야 하지 않느냐 이거야”라고도 했다. 이 밖에도 “‘너희(피해자들)가 그러면 피해자가 아니라 거꾸로 가해자야’라는 식으로 얘기할 필요가 있어. 얼음판에서 너희가 어떻게 살려고 말이야”라는 내용도 담겼다.  
     
    전 전 부회장은 대표팀 선수들을 비롯해 스타 출신 선수들까지 동원해 탄원서까지 준비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의 녹취 파일에는 “(제자)도 (탄원서) 하나 쓰라고 할게”, “(대표팀 애들은) 썼어” 등의 발언을 했다.
     
    전 전 부회장이 조 전 코치를 감싸기 위해 선수들의 폭로를 막았다는 의혹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때도 제기된 바 있다.  당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감에서 공개한 녹취파일에는 “지금 (조)재범이한테 돈 많이 들어가니까 십시일반 돈 모아. 변호사 센 사람 사야 돼서 돈 많이 드니까 너희가 전력투구해야지”, “쟤(폭행 피해 선수) 머리 더 아파야 해. 지금 정신병원에 갈 정도로 힘들어져야 해. '나 이거 못하겠어. 석희야'라고 할 수 있을 때까지 압박이 가야 한다는 거야”라는 전 전 부회장의 발언이 담겼다. 또 전 전 부회장은 “(심석희가) 기자회견 하려고 했었는데 내가 막았다”라는 말도 했다.  
     
    이에 전 전 부회장은 녹취 파일에 속 인물이 자신이라고 인정하면서도 “훈련이 더 우선이라는 것이지 인터뷰를 막아야 한다는 것은 아니었다”며 조 전 코치 혐의 은폐 의혹을 부인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