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밸런타인데이 초콜릿 주고 싶은 스타 1위

    강다니엘, 밸런타인데이 초콜릿 주고 싶은 스타 1위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14 07: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강다니엘이 밸런타인데이에도 인기를 보였다.

    워너원으로서 1년 6개월의 공식 활동을 마무리하고, 2019년 솔로 아티스트로 새로운 출발을 앞둔 강다니엘이 '발렌타인데이' 초콜릿 주고 싶은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 1월 21일부터 2월 11일까지 중고등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10,67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강다니엘은 5,484명(51.4%)의 표를 받아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 지민(4,285명, 40.2%)이 2위를 차지했으며 그 외 육성재(582명, 5.5%), 박보검(166명, 1.6%), 정해인(102명, 1%)가 3~5위를 차지했다.

    수학인강 스타강사 세븐에듀&차수학 차길영 강사는 “강다니엘이 가지고 있는 소년의 이미지가 다양한 연령층의 여성에게 첫사랑의 판타지를 자극시킨다”이라며 “무대 위에서 대중을 압도하는 강한 모습과 예능에서 보여주는 소탈하고 멍뭉미 넘치는 상반된 모습이 대중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온 것”이라고 분석했다.

    강다니엘은 워너원 해체 후 LM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솔로앨범 작업 중이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