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애나, 이번엔 강제추행 피해자로 경찰조사

    '버닝썬' 애나, 이번엔 강제추행 피해자로 경찰조사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17 15: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을 받고있는 중국인 여성 '애나'가 지난 16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마약수사대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버닝썬 마약공급 의혹'을 받고있는 중국인 여성 '애나'가 지난 16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마약수사대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VIP 고객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 조사를 받은 중국인 A씨가 이번엔 고소인 자격으로 경찰에 소환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버닝썬에서 김상교(28)씨로부터 추행을 당했다며 김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한 A씨를 17일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오후에 소환해 조사한다"면서도 "피해자 조사인 만큼 비공개 원칙이다. 조사 시간이나 내용 등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3일 기자간담회에서 A씨가 김씨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여성 2명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애나'라고 불리는 A씨는 버닝썬에서 마약 공급책으로 활동(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했다는 의혹을 받고 지난 16일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약 14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또 경찰은 이날 새벽 A씨의 주거지를 수색했으며 확보한 자료를 분석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VIP 고객에게 실제로 마약을 판매했는지, 클럽 내에서 조직적으로 마약 투약과 유통이 이뤄졌는지 등 의혹 전반을 집중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언론 보도를 통해 불거진 마약 투약과 유통 의혹을 모두 부인한 상태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