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볼리그]'이미경 가세' 부산시설공단, 삼척시청 꺾고 시즌 12승

    [핸드볼리그]'이미경 가세' 부산시설공단, 삼척시청 꺾고 시즌 12승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24 18:52 수정 2019.02.24 18:5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부산시설공단이 더 강해졌다. 국가대표 센터백 이미경이 가세했다. 득점 루트가 더 다양해졌다.
     
    부산시설공단은 서울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2018-2019 SK핸드볼코리아리그 여자부 삼척시청과의 경기에서 26-24로 승리했다. 시즌 12승(2패)째를 거두며 승점 24점을 쌓았다. 1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던 SK슈가글라이더즈와의 승점 차를 다시 벌렸다.
     
    1위와 3위의 맞대결다운 박빙 승부였다. 부산시설공단은 삼척시청 이효진, 유현지의 빠른 공격에 기선을 내주며 1-3로 초반 기세를 빼앗겼다. 그러나 이미경과 함지선, 윙 포지션에서 득점이 나오며 추격을 시작했고, 에이스 류은희도 중거리슛으로 득점에 가세하며 균형을 맞췄다. 심해인과 권한나, 다른 주포까지 제 컨디션을 되찾으며 득점쟁탈전에서 밀리지 않았다. 전반을 11-11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기선을 잡았다. 11-11에서 피봇 강은혜가 수비를 등 진 상태에서 비하인드 슛을 시도해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장내에 박수가 터졌다. 1점 앞선 상황에서는 류은희가 멋진 패스를 보여줬다. 우측에서 가운데로 쇄도한 뒤 슛 페이크로 수비진을 흔들고, 빈 공간을 찾은 권한나에게 슛 기회를 열었다. 무난히 성공했다. 권한나는 이어진 공격에서도 좌측에서 중앙으로 수비 한 명을 달고 들어간 뒤 중거리슛을 성공시켰다.
     
    기세를 내준 삼척시청은 작전 타임을 불러 재정비에 나섰다. 그러나 부산시설공단의 공세는 더 거세졌다. 가로채기 뒤 이미경이 라이트윙 박준희에게 기회를 열어 추가 득점을 했다. 이후에도 이미경과 심해인이 각각 지공과 속공 상황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고비도 있었다. 삼척시청 이효진의 빠른 쇄도와 슛 타이밍을 견제하지 못했다. 공격자 반칙, 실책이 나오며 급격하게 흔들렸다. 종료 6분 30초를 남겨두고는 속공 실점을 하며 23-22, 1점 차로 추격을 허용했고, 강은혜가 1대1 기회를 살리지 못한 뒤 바로 속공 실점을 하며 결국 동점까지 내줬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 주축 선수들이 다시 빛났다. 류은희와 박준희 콤비가 중앙에서 득점을 합작했고, 골키퍼 주희는 라이트윙 김윤지의 슛을 막아냈다. 류은희는 이어진 공격에서 수비 벽을 두고도 중거리슛을 했고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다시 점수 차를 2점으로 벌렸다. 결국 점수 차를 지켜냈고 승리를 거뒀다.
     
    시즌 12승만큼이나 호재가 있다. 부산시설공단은 날개를 달았다. 일본 리그 히로시마에서 뛰던 이미경이 가세했기 때문이다. 그는 2012 런던올림픽, 2017 세계선수권, 2018 아시아선수권 등 오랜 기간 동안 국가대표를 지킨 선수다. 이날 새 동료들과 맞춘 호흡도 큰 문제가 없었다. 백 포지션에 리그 최고 선수인 류은희, 권한나, 심해인 그리고 이미경까지 포진하게 됐다.
     
    여기에 미국 국가대표 출신 케티(37)를 영입코리아리그 출범 최초로 외국인 선수까지 영입했다. 미국 국가대표 출신 케티(37)가 이적 절차가 끝나는 대로 합류한다. 삼척시청전을 앞두고 팬들에 인사를 하기도 했다. 1위 부산시설공단이 우승을 향해 고삐를 당기고 있다.
     
     
    서울=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