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하나뿐인 내편' 유이·이장우, 정재순 덕에 재결합하나

    [리뷰IS] '하나뿐인 내편' 유이·이장우, 정재순 덕에 재결합하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25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장우가 유이와 재결합하겠다고 선언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정재순(박금병)의 치매 증상이 점점 더 심해졌다.

    정재순은 동생 명희만 찾았다. 박상원(왕진국)은 명희가 죽었다고 말했다. 정재순은 충격을 받고 식음을 전폐했다. 결국 박상원은 유이(김도란)를 찾아가 애원했다. 유이는 고민에 빠졌다. 최수종(강수일)은 유이를 걱정했고, 유이는 마음을 단단히 먹기로 했다.

    하지만 정재순이 쓰러지자 박상원은 다시 한번 유이에게 전화해 와달라고 부탁했고, 유이는 정재순을 만났다. 정재순은 유이를 보자 밥을 먹고 기력을 되찾았다. 그러던 중 정재순은 갑자기 정신이 돌아와 유이를 보고 깜짝 놀랐다. 또 자기가 유이를 찾았다는 걸 알고 사과했다.

    이장우(왕대륙)는 유이를 붙잡고 싶어 했다. 그러던 중 정재순이 요양병원을 탈출해 유이의 집에 오는 사건이 발생했다. 박상원과 이장우는 정재순을 찾으러 왔고 정재순은 필사적으로 버텼다. 정재순은 유이 집에서 자게 됐다. 박상원은 유이에게 과거처럼 정재순을 돌봐달라고 부탁했고, 유이는 정재순에 대한 정으로 부탁을 거절하지 못했다. 대신 이장우의 집에는 가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이를 안 이장우는 "도란 씨를 요양사 취급하는 거냐"며 분노했고 "도란 씨랑 재결합하겠다"고 선언해 모든 가족을 놀라게 했다. 앞서 차화연(오은영)은 박상원에게 유이와 이장우의 재결합은 절대 안 된다고 엄포를 놓았다. 이장우의 폭탄선언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